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대제 "블록체인은 제2의 반도체, 제2의 인터넷 혁명"

블록체인 관련 업체 60곳이 참여하는 한국블록체인협회가 26일 출범했다.
이날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초대회장으로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을 선출했다.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은 “뛰어난 정보보안성과 거래안정성과 편의성에 기반한 블록체인 산업은 21세기 미래산업의 핵심분야”라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투자와 기술개발이 필요한 신산업 영역”이라고 말했다. 진 회장은 삼성전자 사장 출신으로, 지난 2003년부터 2006년까지 3년간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냈다. 이후 투자전문회사인 스카이레이크인큐베스트에서 대표를 역임했다.

한국블록체인협회 26일 출범, 60개 블록체인 기업들 가입
초대 회장 진대제 전 장관 "투자와 기술개발 필요"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 [사진 중앙일보]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 [사진 중앙일보]

진 회장은 이날 창립 총회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제 2의 반도체’이자 ‘제 2의 인터넷 혁명’을 이끌 핵심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협회의 역할에 대해서는 “20세기 3차 산업까지의 경험만을 기준 삼아서, 아직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21세기 4차 산업의 가능성을 미리 예단하고 막아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적절한 예측과 전망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회가 정부와 업계 양자의 효율적인 소통창구가 될 것”이라며 “회원사들이 신규 업체의 지원 육성을 위해 투자하도록 유도해 건강한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투기 수준으로 번진 암호화폐 투자 과열에 대해 진 회장은 “기술에 대한 정확한 이해 없는 ‘묻지마’ 투자는 도박과 다를 바 없다는 정부의 우려에 상당한 공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묻지마 투자’에서 수익을 봤다면 그것은 도박판에서 운 좋게 좋은 패를 집은 것과 마찬가지”라며 “그런 행운은 오래 가지 못한다”고도 말했다.
 
블록체인협회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영업질서 유지와 분쟁시 자율조정을 위해 자율규제위원회를 설치했다. 초대 자율규제위원장으로 전하진 전 국회의원(전 한글과컴퓨터 대표)를 선임했다. 전하진 위원장은 “블록체인에 기반한 신뢰인터넷 세상의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는 사명감으로 블록체인 생태계에 필요한 시장과 지원자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거래소 회원의 영업행위와 관련된 민원분쟁의 자율 조정을 위해 자율규제위원회 산하에 설치된 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에는 형태근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선임됐다. 준법정보센터장에는 송강호 전 경찰청 수사국장이 선임됐다.  
 
자문위원단에는 김영린 NH농협은행 상근감사위원, 최수만 전 한국전파진흥원장, 김정혁 전 한국은행 전자금융팀장, 최화인 3F 컴퍼니 대표, 이정무 전 민중의소리 편집국장, 최낙훈 미국변호사 겸 브뤼셀 유럽연합 공정거래위원회 ICT 규제담당관, 김승한 IBK기업은행 사내변호사, 박병종 콜버스랩 대표, 강현정 크립토서울 운영자, 문영훈 블록체인ers 공동대표 등이 선임됐다. 
 
협회측은 회원사에 대해 “암호화폐 거래소 27개사를 비롯해 블록체인 기술 관련 스타트업, 공공기관 등 총 60여개 회원사가 가입해 있다”고 밝혔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