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FTA 개정 2차 협상, 31일 서울서 열린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2차 개정협상이 31일 서울에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2차 한미FTA 개정협상을 31일부터 2월1일까지 이틀간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과 마이클 비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가 각각 양측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앞서 양국은 지난 5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1차 협상을 열고 서로의 기본 입장을 확인했다.  
 
당시 한국 정부는 투자자-국가분쟁해결제도(ISDS)와 무역구제 등을 관심 분야로 제기했고, 미국 측은 한국의 대미 수출 1, 2위 품목인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을 주로 거론했다. 산업부는 “양측은 1차 협상에서 제기한 각각의 관심 이슈에 대한 논의를 2차 협상에서 구체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2차 협상에서는 최근 미국이 태양광 전지ㆍ모듈과 세탁기에 발동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기업들은 갈수록 강화되는 미국의 수입규제를 애로 사항으로 제기해왔고, 정부도 FTA개정협상에서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밝혔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