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소공인연합회 출범… '소공인 전용 금융기관' 본격 추진

한국소공인연합회 창립총회에서 축사하는 박동희 회장. [사진 한국소공인연합회]

한국소공인연합회 창립총회에서 축사하는 박동희 회장. [사진 한국소공인연합회]

100만 소공인들이 함께 만드는 한국소공인연합회가 공식 출범했다.

 
한국소공인연합회(회장 박동희)는 25일 서울 마포구청에서 100만 한국소공인연합회 창립총회 겸 출범식을 갖고 소공인을 위한 금융기관 설립과 금융상품에 대한 미래 청사진을 밝혔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과 스페셜올림픽 석호현 협회장, 각 지역‧업종별 소공인협회장을 비롯한 회원 500여 명이 참석했다.
 
소공인연합회가 밝힌 소공인 자립사업의 핵심은 크게 2가지로 △소공인 공동유대와 대안신용평가를 기반으로 소공인 회원을 위한 금융기관 설립, △소공인만을 위한 전용금융상품 개설이다.
한국소공인연합회가 25일 서울 마포구청에서 창립총회 겸 출범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사진 한국소공인연합회]

한국소공인연합회가 25일 서울 마포구청에서 창립총회 겸 출범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사진 한국소공인연합회]

 
소공인연합회 박동희 회장은 “기존 금융기관의 일괄적인 신용평가방식은 소공인의 어려움을 반영하지 못할 뿐 아니라 소공인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의 가치와 그 사업성에 대해서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담보가 없는 소공인들에게는 무용지물이었지만, 이번에 소공인을 위해 특화된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통해서 좋은 기술을 가진 소공인들에게 더 많은 금융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며 큰 기대를 드러냈다.
 
특히 소공인연합회는 금융기관을 통한 소공인 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소공인들의 해외수출도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소공인연합회는 정부가 지원하는 수출사업을 바탕으로 실효적이며 적극적인 파트너사를 통해 소공인들의 상품들이 해외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안이다.
 
소공인연합회는 소공인 자립형 금융기관의 설립과 전용 금융상품 개발을 위해 필요한 공동유대에 참여할 회원들을 모집 중이며, 소공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탕으로 설립될 자립형 금융기관은 정부의 지원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공인연합회 관계자는 “공동유대를 통해서 소공인을 위한 금융기관 설립과 전용 금융상품 개발 혜택을 회원들에게 되돌려 줄 수 있다”며 “더불어 회원사들의 수출 지원을 위한 정부 예산 확보 및 실질적 지원에 필요한 능력있는 파트너사의 확보에도 공동유대는 많은 힘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축사에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최선을 다해 오신 100만 소공인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면서 “연합회 창립을 계기로 우리나라 소공산업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소공인들이 함께 화합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스페셜올림픽 석호현 협회장은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뿌리역할과 모든 산업의 기술적 토대와 밑거름이 되어온 것이 여러분 소공인들”이라며 “현재 어려운 여건에 연합회가 창립되어 소공인들의 어려움을 대변하고, 정책을 제안해 100만 소공인이 상생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도록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