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밀양 세종병원서 큰불··· "사망자 33명으로 급증"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나 관계자가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나 관계자가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밀양의 한 병원에서 26일 화재가 발생해 33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당했다.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 응급실 인근에서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대가 화재 진압과 함께 인명 구조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1시간 40여분 만인 오전 9시 15분쯤 큰 불길은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발생한 환자 등 수십여명을 인근의 다른 병원 4곳으로 이송했다. 이 가운데 33명이 숨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나머지 부상자는 중ㆍ경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26일 오전 7시30분쯤 경남 밀양 세종병원 응급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병원은 6층 건물로 100여 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26일 오전 7시30분쯤 경남 밀양 세종병원 응급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병원은 6층 건물로 100여 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해당 병원 본동에는 별도로 100명이 입원 중인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소방당국의 한 관계자는 “불이 난 병원 건물에서 인명 구조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1층 탈의실 쪽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아직 구조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사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현재까지 3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현재까지 3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소방당국은 불이 난 병원과 맞붙은 별관동인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93명은 전원 바깥으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남 밀양시 세종요양병원은 2008년 3월 5일 병원 허가가 났다. 장기요양이 필요한 입원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요양병원이면서 일반환자도 진료가능한 병원이다. 요양 98병상, 일반 95병상 등 모두 193병상을 갖추고 있다. 의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35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경남도는 파악했다. 의료법인 효성의료재단이 이 병원을 운영한다. 
26일 오전 7시 32분쯤 경남 밀양 가곡동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건물 안에서는 화재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26일 오전 7시 32분쯤 경남 밀양 가곡동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건물 안에서는 화재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화재를 지켜본 목격자들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출근하는데 연기가 가득하고 타는 냄새 엄청난다. 경찰이 도로통제중이다” “할머니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