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최강 한파 절정…서울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17도

연일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등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5일 대전 성북동의 한 농촌마을을 찾은 시민들이 이번 추위로 얼어붙은 나무가지의 고드름을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중앙포토]

연일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등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5일 대전 성북동의 한 농촌마을을 찾은 시민들이 이번 추위로 얼어붙은 나무가지의 고드름을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중앙포토]

오늘(26일) 북극발(發) 최강한파가 절정에 이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1도가량 낮은 -25∼-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10∼0도로 전날보다 약간 높지만, 전국이 영하권을 밑돌겠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17도로 예보됐다. 전날(-16.4도)에 이어 최저기온 기록을 재차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철원의 아침 최저기온은 -25도로 전날(-24.1도)보다 더 추운 아침을 맞이하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기온이 매우 낮고, 바람마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도 있겠다. 25일 밤∼26일 오전까지 울릉도와 독도에는 5∼15㎝의 눈이 쌓이겠다.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의 예상 적설량은 각각 1∼3㎝, 2∼5㎝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내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망했다. 또 충남과 전북, 전남 일부, 제주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내려져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당분간 모든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이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1.0∼4.0m, 남해 앞바다 0.5∼2.5m, 동해 앞바다 1.0∼3.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와 서해, 남해 모두 2.0∼5.0m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내외로 떨어지겠다”며 “가축의 동사나 비닐하우스 작물 피해, 수도관 동파 등 피해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