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 자신의 삶과 꿈 마술로 풀어내는 다문화 여성들

“5초 안에 이 상자를 열면 이 안에 있는 사탕을 모두 드리겠습니다.”
 

국내 최초 전북 익산 다문화 마술단
마술 통해 한국어 늘고 자신감 찾아
고아원서 봉사하며 일자리 얻기도

지난 22일 오후 전북 익산시 모현동 교육마술연구센터 3층. 홍미선(43·여) 마술사가 상자를 이용해 마술 시연을 하고 있었다. 앞에 있던 여성들이 아무리 열려고 해도 상자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 이때 홍 마술사가 “열려라, 참깨!”라고 소리치자 곧바로 상자가 열렸다.
 
외국에서 한국에 시집 온 다문화가정 여성들로 이뤄진 ‘익산 다(多)스토리 다문화 마술단’의 수업 모습이다. 중국과 베트남 등 외국인 여성 8명과 한국인 여성 2명 등 모두 10명으로 구성됐다. 다스토리 마술단은 지난해 5월 익산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홍 마술사가 운영하는 교육마술연구센터와 손잡고 다문화가정 여성들에게 자존감을 심어주기 위해 추진됐다.
 
다스토리 마술단의 다문화가정 여성들이 각자의 개성을 표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전북도]

다스토리 마술단의 다문화가정 여성들이 각자의 개성을 표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전북도]

단원들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6개월간 매주 월요일마다 하루 3시간씩 홍 마술사의 지도를 받았다. 공식 수업은 지난해 10월 말로 끝났지만 단원들은 여전히 홍 마술사로부터 새로운 마술을 배운다. 국내에서 다문화가정 여성들로 꾸려진 마술단은 다스토리 마술단이 처음이라고 한다.
 
‘다(多)스토리’라는 마술단 이름처럼 단원들은 마술에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복장과 음악도 마술 내용에 어울리게 맞춘다. 익산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고혜지씨는 “단원들이 구사할 수 있는 마술은 20여 가지 정도인데, 공연에 필요한 몸동작이나 익살스러운 표정을 배우며 성격이 밝아졌다”고 말했다.
 
단원들은 마술을 익히면서 자신감도 생기고 한국어 실력도 늘었다. 동화구현 강사이자 성우인 홍 마술사가 2009년 마술과 화술(話術)을 결합해 만든 ‘마술 스피치’ 프로그램 덕분이다. 홍 마술사는 “아무 의욕이 없던 사람도 마술을 배워 사람들 앞에 서보면 ‘나도 뭔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는다”고 말했다.
 
단원 3명은 초등학교 돌봄교사와 풍선아트 강사, 마술강사로도 취업했다. 중국에서 건너온 육한진(32)씨는 두 아들(7세, 3세)에게 알려주려고 마술을 배웠다가 일자리까지 얻었다. 홍 마술사가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마술 치료를 할 때 통역을 하거나 보조강사를 하는 일이다.
 
다스토리 마술단은 그동안 두 차례 공식 공연을 치렀다. 지난해 10월 익산시가 주최한 ‘다문화 사랑축제’가 첫 무대다. 단원들은 시내 번화가에서 ‘마술 버스킹(거리 공연)’을 하며 자신감을 키웠다. 중국 출신 김광매(38)씨 등 마술단의 에이스 4명이 꾸민 15분짜리 마술 공연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다스토리 마술단원들은 고아원·양로원 등을 찾아 마술 봉사도 하고 있다. 세 살 때 소아마비를 앓아 한쪽 다리가 불편한 한국인 단원 김효경(55)씨는 “내가 살아온 얘기를 마술로 표현하는 ‘마술텔링’을 통해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