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갑생 기자 사진
강갑생 중앙일보 교통전문기자

고무타이어로 달리는 열차 아시나요?

  
 위 사진 속 타이어를 보면 어떤 차량이 떠오르시나요? 커다란 버스나 트럭이 우선 생각나실 텐데요.  
 하지만 사실 이 타이어는 열차 바퀴입니다. 흔히 보는 철로 된 열차 바퀴가 아니라 고무로 만든 건데요. 철도 용어로는 '고무 차륜'이라고 부릅니다. 철도 바퀴의 다양한 유형을 살펴봅니다. 
 
 
 고무 타이어 끼우고 달리는 열차 
고무바퀴로 달리는 부산 4호선 전철. 국내 두번째 고무차륜 열차다. [사진 부산교통공사]

고무바퀴로 달리는 부산 4호선 전철. 국내 두번째 고무차륜 열차다. [사진 부산교통공사]

 
 이 사진으로 보면 명확하죠? 국내에서도 몇몇 노선에서 고무 차륜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우선 2011년에 개통한 부산지하철 4호선이 있습니다. 사진 속 열차가 바로 4호선 선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최고속도는 시속 70㎞ 정도라고 합니다. 
 
 사실상 국내에 처음 도입된 고무 차륜 열차는 인천공항에 있습니다. 제1 여객터미널 맞은편에 있는 탑승동까지 오가는 지하 셔틀트레인이 그 주인공인데요. 2008년 첫선을 보였습니다. 
인천공항 제1 여객터미널과 탑승동 사이를 오가는 셔틀트레인.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1 여객터미널과 탑승동 사이를 오가는 셔틀트레인. [사진 인천공항공사]

 
 또 잦은 고장과 운영 적자로 파산 논란을 빚고 있는 의정부 경전철도 고무 타이어를 쓰는 열차입니다. 2012년에 개통돼 현재 고무 차륜 열차로는 막내인 셈입니다.   
의정부 경전철도 고무바퀴로 달린다. 눈이 내리면 바퀴가 잘 미끄러지는 단점이 있다. [중앙포토]

의정부 경전철도 고무바퀴로 달린다. 눈이 내리면 바퀴가 잘 미끄러지는 단점이 있다. [중앙포토]

 
 고무 차륜 열차는 흔히 보는 철 바퀴 열차와 비교하면 소음이 적고 등판능력이 뛰어나다는 게 장점입니다. 그리고 지하가 아닌 고가형 경전철로 지을 경우 건설비가 상대적으로 적게 들어갑니다. 선로도 자세히 보면 다릅니다. 
 
 
 철제 레일 2가닥이 깔린 일반 철도와 달리 콘크리트 도로처럼 보입니다. 물론 주행 시 방향을 잡아주는 보조 레일이 깔려 있기는 합니다. 
고무 차륜용 레일은 얼핏 보면 콘크리트로 만든 일반도로처럼 보인다. [중앙포토]

고무 차륜용 레일은 얼핏 보면 콘크리트로 만든 일반도로처럼 보인다. [중앙포토]

 
 단점도 있습니다. 승차감이 다소 떨어지는데요. 일반 열차에 비해 위아래로 움직이는 진동이 느껴집니다. 버스 탈 때를 생각하시면 유사합니다. 그리고 고무 차륜은 일반 전철보다는 규모가 작은 경전철에 많이 적용되는데 수송능력이 다소 처집니다. 1량당 보통 50명이 탈 수 있는 데 비해 철 바퀴를 단 경전철은 90~120명까지 수송 가능합니다.    
 
 또 눈이 내리거나 얼음이 얼면 철제 바퀴보다 더 잘 미끄러져 운행에 지장을 받기도 합니다. 참고로 바퀴 수명은 약 10만~50만㎞입니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의 철제 바퀴 
전통적인 열차는 대부분 철로 만든 바퀴를 달고 있다. [중앙포토]

전통적인 열차는 대부분 철로 만든 바퀴를 달고 있다. [중앙포토]

 
 열차 하면 뭐니 뭐니 해도 철로 된 바퀴를 쓰는 게 대표적인데요. 1800년대 증기를 이용한 기관차들이 등장할 때부터 대부분 철 바퀴가 사용됐습니다. 지금도 대부분의 기차가 철제 차륜을 쓰고 있는데요. 고속열차인 KTX 역시 철제 바퀴로 달립니다. 
 
 철제차륜은 선로와 바퀴의 마찰력을 이용해서 달립니다. 엔진 또는 모터의 힘, 그리고 마찰력을 활용해 속도를 계속 높이고 있습니다. 시험 구간에서 기록한 최고 시속이 500㎞대를 넘어설 정도인데요. 
 
 하지만 새로운 방식의 열차들이 속속 등장하다 보면 철 바퀴의 미래가 어찌 될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작은 바퀴로 한 개 레일만 달린다...모노레일 
 
 모노레일은 말 그대로 궤도가 하나뿐인 열차입니다. 세계 최초의 모노레일은 1901년 독일 부퍼털시에서 개통됐는데요. 현재도 운영되고 있다고 합니다. 한때 신교통수단으로 꽤나 각광을 받았고 현재도 전 세계 여러 도시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세계 최초로 만들어진 독일의 모노레일. 현재도 운영되고 있다. [중앙포토]

세계 최초로 만들어진 독일의 모노레일. 현재도 운영되고 있다. [중앙포토]

 
 국내에서는 주로 관광지나 유원지 등에 관광용으로 많이 설치됐는데요. 진정한 대중교통 수단으로서의 모노레일은 2015년 개통한 대구 지하철 3호선입니다. 
 
대중교통용 모노레일로는 국내에서 처음 도입된 대구 지하철 3호선. [중앙포토]

대중교통용 모노레일로는 국내에서 처음 도입된 대구 지하철 3호선. [중앙포토]

 사실 대구 지하철 3호선은 당초 지하철로 건설하려다가 지상· 지하 혼합으로 변경됐다가 다시 경전철로 바뀌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물론 사업비 문제로 고민이 많았기 때문인데요. 그러다가 최종적으로 모노레일로 결정됐다고 합니다. 
 
 모노레일은 크게 두 가지 형태로 나뉩니다. 우선 차량이 선로 위에 걸터앉은 채 세로로 설치된 여러 개의 작은 고무 또는 철제바퀴로 달리는 방식(과좌식)과 선로에 매달려서 달리는 현수식이 있습니다. 
 
 대구 지하철 3호선은 과좌식입니다. 일본, 독일 등 외국에는 현수식으로 된 모노레일도 많은데요. 건설 면적이 작고 비용도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테마파크에서 놀이 기구를 타는 듯한 느낌도 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한번 건설하고 나면 선형 변경이 불가능하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선형을 바꾸려면 아예 교각과 선로를 뜯어내고 다시 지어야 한답니다.  
레일에 매달려서 달리는 일본의 현수식 모노레일. [중앙포토]

레일에 매달려서 달리는 일본의 현수식 모노레일. [중앙포토]

 
바퀴 없이 떠서 달린다...자기부상열차
 
 자기부상열차는 아예 바퀴가 없습니다. 기술적으로는 여러 방식으로 나뉘긴 하지만 단순하게 말하자면 자석의 성질을 이용해 열차를 선로에서 살짝 떠서 달리게 하는 겁니다. 
 
중국 상하이의 푸동공항과 시내를 오가는 초고속 자기부상 열차. [중앙포토]

중국 상하이의 푸동공항과 시내를 오가는 초고속 자기부상 열차. [중앙포토]

 철로가 없기 때문에 당연히 마찰도 없어 기존 철도에 비해 소음과 진동이 매우 적다는 게 장점인데요. 시속 300~500㎞ 이상의 초고속 주행이 가능합니다. 실제로 중국 상하이의 푸동공항에서 시내를 오가는 자기부상열차(마그레브)는 시속 400㎞가 넘게 달립니다. 이 열차는 독일 기술을 수입해서 설치했습니다. 
 
사실 자기부상열차를 관광용이 아닌 실제 여객 운송에 투입한 나라는 매우 적습니다. 중국 상하이의 자기부상 열차를 제외하면 일본 나고야에서 운행 중인 도심형 자기부상열차와 인천공항에 설치한 자기부상열차 정도가 전부입니다. 
인천공항의 자기부상열차

인천공항의 자기부상열차

나고야의 자기부상열차

나고야의 자기부상열차

 
 나고야와 인천공항의 자기부상열차는 상하이 자기부상열차와는 성격이 다른데요. 상하이 자기부상열차는 장거리 운송에 적합한 초고속 열차인 데 비해 나고야와 인천공항의 경우 최고시속이 100㎞ 안팎인 도심형입니다. 쉽게 말해 도심 통근용으로 활용하기 위한 겁니다. 
관련기사
 
승객 수송용으로는 적당하지만, 화물용으로는 부적합하다는 단점도 지적됩니다. 그리고 KTX 등과 비교하면 선로의 호환성과 확장성이 떨어지는 점도 언급되고 있습니다.  
 
시속 1000㎞를 넘는 '하이퍼루프' 등 신개념의 열차 시스템이 등장하는 요즘, 기존의 바퀴 구분도 별 의미가 없어질 날이 오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봅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