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거 정치개입 관행 되풀이 않겠다’ 영하15도 현충원서 손 씻은 기무사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25일 동작구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기무사 정치적 중립 준수 선포식’에서 손을 씻는 ‘세심 의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25일 동작구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기무사 정치적 중립 준수 선포식’에서 손을 씻는 ‘세심 의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는 25일 오후 2시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이석구 사령관(육군 중장)과 서울 지역 기무 부대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정한 정치적 중립 준수 다짐 선포식’을 열었다. 기무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같은 시간 전국의 모든 기무부대도 각 지역 충혼탑 등 기념물 앞에서 선포식을 진행했다”며 “본부와 예하 부대가 동시에 정치적 중립을 다짐하는 행사를 연 것은 창설 이후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석구 사령관, 부대원 600명 함께
군내 “부당 지시 거부 모습 보여야”

이날 선포식의 하이라이트는 ‘세심(洗心)의식’이었다. 이 사령관을 비롯한 기무사 장성들이 차례대로 서울 청계산에서 떠온 물에 손을 씻은 뒤 흰 장갑을 꼈다. 이 물은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이 잠들어 있는 현충원에서 청계산을 거쳐 기무사령부로 흐르는 물이라고 했다.
 
이 사령관은 자신이 직접 쓴 정치적 중립 준수 서약서에 손을 얹고 이를 읽었다. 기무사가 ‘DSC(기무사의 영문 약자) Promise(약속)’라고 부른 서약서는 ▶정치적 중립 ▶법과 규정 준수 ▶고강도 개혁 추진 등 3개 항으로 돼 있다. 부대원들은 흰 장갑을 낀 손을 서로 잡고 이 사령관의 서약서를 따라 읽었다. 기무사는 정치개입이라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반성하고 이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선포식이야말로 기무사의 정치적 성향을 보여 준다는 지적이 군 안팎에서 일고 있다. 기무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자체 댓글 부대를 조직한 뒤 인터넷상에서 정치 댓글 공작을 벌인 사실이 적발돼 현재 수사를 받고 있다. 또 댓글 사건을 수사하는 팀을 감청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국방부 조사 결과 감청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지만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가 나랴’는 여론이 있었다.
 
기무사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청와대와 국방부를 비판하는 성격의 보도가 나가자 군과 국방부를 상대로 출처 조사를 벌이다 국방부 출입기자들의 항의로 중단했다. 출처 조사를 지시한 배후는 청와대라는 의혹이 있었다. 익명을 요구한 예비역 장성은 “영하 15도의 날씨에 세심의식과 같은 코미디를 벌이기보다는 기무사가 청와대나 상부의 부당한 지시에 따르지 않는 모습을 한 번이라도 보여 줘야 정치적 중립의 진심을 믿을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