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하성 제치고 '靑 최고 부자' 오른 사람은?

[연합뉴스]

[연합뉴스]

주현 청와대 중소기업비서관(사진)이 재산 135억여원을 신고했다. 이는 청와대 참모진 중 최고액으로, 그간 청와대 '최고 부자'로 알려진 장하성 정책실장의 신고액(93억1900만원)보다 42억여원이 많은 수준이다.  
 

주현 중소기업비서관 재산 135억원 신고…靑 참모 중 1위
93억1900만원 신고한 장하성 정책실장 제치고 최고액 신고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이후 신규 임용, 승진, 퇴직 등 신분변동이 발생한 고위 공직자 61명의 재산신고 사항을 26일 관보에 게재했다.

 
김성진 청와대 사회혁신비서관(맨 오른쪽). [뉴스1]

김성진 청와대 사회혁신비서관(맨 오른쪽). [뉴스1]

이 가운데 청와대 참모는 주 비서관과 김성진 사회혁신비서관이 포함됐다. 주 비서관은 135억4000만원을 신고했고, 김 비서관은 3억9800만원을 신고했다.  
 
주 비서관은 본인과 부인 명의로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아파트와 세종시 새롬동의 아파트, 강남구 신사동과 금천구 독산동의 복합건물 일부, 마포구 동교동의 오피스텔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어머니와 차남 명의로 된 용산구 이촌동 아파트도 신고했다.
 
주 비서관이 신고한 건물 가액은 총 60억8200만원으로, 재산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또 본인과 부인·어머니·차남 이름으로 예금한 금액은 총 57억6200만원이었으며, 본인과 부인·차남이 보유한 유가증권은 14억9000만원이었다.
 
주 비서관은 장남에 대해서는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재산공개를 거부했다.
 
주 비서관과 장 실장의 뒤를 이은 청와대 고액 자산가로는 차영환 경제정책비서관(78억9300만원), 김현철 경제보좌관(54억3600만원), 조국 민정수석(49억8900만원) 등이 있다.  
 
주 비서관은 청와대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 공직자를 통틀어서도 재산 순위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아직 전체 공직자 재산변동 명세가 신고되진 않았으나 지난해 3월 기준 재산이 주 비서관보다 많은 공직자는 허성주 서울대 치과병원장(207억여원)과 김홍섭 인천 중구청장(194억여원) 등 손에 꼽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