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40 중심 전국 18곳서 문팬 ‘번개’ “국정 운영 실수해도 용납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 팬 카페 ‘문(文)팬’ 회원들이 문 대통령의 생일인 24일 모임 장소에 건 축하 현수막. [하준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 팬 카페 ‘문(文)팬’ 회원들이 문 대통령의 생일인 24일 모임 장소에 건 축하 현수막. [하준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5번째 생일을 맞은 지난 24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북창동의 한 식당에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연령대는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했지만 30·40대 직장인이 다수였다. 모임 이름은 ‘문 대통령 생신 기념 전국 대번개’. 이날 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전국 18곳에서 즉석 모임이 이뤄졌다. 서울에서만 4곳에서 모임이 열렸다고 한다.
 

문 대통령 생일 … 지지자 모임 가보니
회비 2만원, 이니굿즈 경품으로
“부처 혼선, 정부 투명성 보여준 것”

사전에 전화로 참가 신청을 하고 ‘저녁 번개’에 동석했다. 식당에 들어서자 한쪽 벽에 ‘Happy Birthday(생일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대형 걸개가 눈에 띄었다. 걸개 속엔 웃고 있는 문 대통령의 모습이 있었다. 기자와 인사를 나눈 행사 진행자 이모(46)씨는 “우리 힘으로 이런 대통령을 만들었다는 자부심이 솟는다”며 즐거워했다.
 
회원들이 만든 케이크. [하준호 기자]

회원들이 만든 케이크. [하준호 기자]

참석자들은 각자 회비로 2만원을 걷었다. 한 행사 진행자는 “우리는 만날 때마다 갹출해서 비용을 마련한다”고 자발적 모임 임을 강조했다. 40여 명의 참석자들 가슴에는 온라인 팬카페에서 사용하는 별명이 붙어 있었다. 생일 축하 2단 케이크가 등장하자 참석자들은 저마다 고깔모자를 썼다. 촛불이 켜지자 “사랑하는 우리 이니~”라는 노래가 이어졌다. 한 참석자는 “청와대도 가까운데 대통령님 모셔오면 안 되겠느냐”고 했다.
 
삼겹살을 굽는 동안 ‘이니굿즈(문 대통령 이미지를 활용한 상품)’를 건 경품 행사가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생년월일, 결혼기념일, 취임 직후 국립현충원 방명록에 남긴 글귀 등을 맞추면 문 대통령 사진이 새겨진 머그잔을 받을 수 있었다. 문 대통령 내외의 사진과 발자취를 기록한 ‘스토리북’도 현장에서 즉석 판매됐다.
 
행사 중 판매된 스토리북. [하준호 기자]

행사 중 판매된 스토리북. [하준호 기자]

술잔이 돌자 자연스레 현안 얘기가 오갔다. 최근 문 대통령 지지율은 하락세다. 하지만 “우린 지지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개인사업을 하는 50대 김모씨는 “문 대통령이 아직 실수한 적은 없지만 향후 국정 운영 중 빚어질 수 있는 실수까지 용납할 수 있다”며 “맹목적 지지라는 비판은 알지만 과거 노무현 대통령이 당한 것을 생각하면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대기업에서 근무하는 유모(54·여)씨는 “남북 단일팀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아쉬운 면이 없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역지사지의 자세 없이 무조건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게 더 문제”라고 주장했다.
 
퀴즈 경품으로 나온 머그잔. [하준호 기자]

퀴즈 경품으로 나온 머그잔. [하준호 기자]

‘문팬’ 번개 모임에 처음으로 참석했다는 직장인 김모(29·여)씨는 “같은 20대로서 급작스러운 남북 단일팀 구성으로 당혹했을 선수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면서도 “이전 한반도 정세를 고려했을 때 급박하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정부를 이해하지 못할 것은 아니다”라는 의견을 냈다. 문팬 서울지역 대표인 A(40)씨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부처 간 혼선 논란도 그 자체로 문재인 정부의 투명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치인이나 공무원끼리만 의논해 결정하는 것보다 공개적으로 각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 민주주의 차원에서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외부의 비판에는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직장인 김모(48)씨는 “기성 언론이 비판적인 논조를 보이듯 우리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