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9명 중 5명 평창 못간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경성현. [연합뉴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경성현. [연합뉴스]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팀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출전 선수 선발 및 구성과 관련해 논란에 휩싸였다.
 
대한스키협회는 25일 평창올림픽에 나갈 스키·스노보드 출전 선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국제스키연맹(FIS)이 정한 올림픽 출전 선수 등록 기한(22~25일)을 감안해 두 차례 회의를 열었고, 이날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했다.
 
결과는 예상과 크게 달랐다. 9명으로 구성된 알파인 스키 대표팀 멤버 중 평창 초대장을 받은 건 절반에 못 미치는 네 명 뿐이다. 남자선수 중 정동현(30·하이원)과 김동우(23·한국체대), 여자선수 중 강영서(21·한국체대)와 김소희(22·단국대)가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회전·대회전·혼성 단체전 등 3개 종목에 나설 예정이던 경성현(28·홍천군청)을 비롯해 김현태(28·울산스키협회), 김설경(28·경기도체육회), 이동근(23·국군체육부대), 김서현(27·대전스키협회) 등 5명이 무더기 탈락했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서현. [연합뉴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서현. [연합뉴스]

 
 탈락자 A선수는 25일 중앙일보와 전화통화에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동안 대한스키협회가 알파인 스키 5개 종목(회전·대회전·수퍼대회전·활강·복합)별로 2명씩 출전권을 갖게 된다고 알려줘 그렇게 믿고 있었다"고 언급한 그는 "평창올림픽 하나만 보며 최선을 다 했는데, 갑자기 '올림픽에 나갈 수 없다'는 통보를 받고 보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A선수는 평창올림픽 출전 선수들이 입을 대표팀 단복도 지급받은 상태였다.
 
알파인 스키대표팀이 대회 직전 반토막이 난 건 스키협회가 선수들에게 올림픽 선수 선발 기준을 정확히 안내하지 않은 결과다. 스키협회 관계자는 "당초 우리 대표팀이 확보한 출전권은 국가 쿼터(남1·여1)와 개최국 쿼터(남1·여1) 등 4장이 전부다. 하지만 나머지 선수들 중에서 자력으로 출전권을 따내는 선수들이 나올 것으로 보고 별도의 안내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설경. [연합뉴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설경. [연합뉴스]

 
스키협회의 판단 착오였다. FIS는 올림픽 알파인 스키 참가선수 기준을 랭킹 상위 320명으로 제한하는데, 지난 23일 FIS가 확정해 공개한 올림픽 출전 랭킹에서 우리 선수 중 순위가 가장 높은 정동현이 455위에 그쳤다. 스키협회 관계자는 "정확한 랭킹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함께 고생한 9명 중 누군가는 탈락한다'는 말로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싶지 않았다"면서 "대표팀 단복을 지급한 것 또한 그 시점까지 우리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가능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스키협회 관계자는 "출전 쿼터가 4장 뿐이라는 것을 확인한 뒤 대한체육회와 공조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FIS에 서한을 보내 쿼터를 늘려보려 노력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북한 선수들이 참가해 쿼터가 줄어든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걸로 안다. 사실이 아니다. 북한 선수들은 와일드카드를 받아 출전한다"고 덧붙였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현태. [연합뉴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현태. [연합뉴스]

 
A선수는 "올림픽을 보름 가량 앞두고 갑자기 꿈과 목표가 사라졌는데, 관계자들의 진심 어린 설명이나 사과를 받지 못했다"면서 "심지어 내가 올림픽에 나가지 못한다는 말도 다른 선수에게 전해 들었다. 사비까지 털어가며 준비한 세월과 노력이 아깝다"고 말했다. 탈락자 B 선수는 "스키협회 관계자로부터 '올림픽 출전이 힘들어졌으니 전주자(경기 시작에 앞서 슬로프를 미리 타보는 선수)로 나서보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받았다"면서 "상실감이 더 커졌다"고 했다.B 선수는 "올림픽에 출전할 랭킹 포인트 획득 방법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그에 맞게 시합에 출전하고, 준비해왔을 것이다. 그러나 협회에선 올림픽 출전 기준과 방침에 대해 알려주지 않았고, 중간에 바뀐 줄도 모르고 있었다. 해외에서 훈련만 매진해왔던 우리는 아무 것도 모르고 있다가 이제 와서 문제가 터졌다"고 말했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이동근. [연합뉴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이동근. [연합뉴스]

 
올림픽 출전자 4명을 정하는 과정도 매끄럽지 못했다. 경성현은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선수단 결단식에도 참가했지만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스키협회는 정동현과 주종목(회전·대회전 등 기술 계열)이 겹치는 경성현 대신 활강과 수퍼대회전까지 소화할 수 있는 김동우를 뽑았다. 이 과정에서 경성현은 스키협회로부터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했다. 
 
스키협회는 "랭킹만으로 대표팀을 구성하면 활강·수퍼대회전 등 스피드 계열 종목에 출전할 선수가 없다"면서 "평창올림픽에 스피드와 기술 계열 선수를 고르게 파견한다는 협회 정책에 맞춰 선수단을 구성한 것"이라 밝혔다.
 
송지훈·김지한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