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본준 “어려울수록 R&D 투자 소홀해선 안 돼”

구본준

구본준

LG가 지난 24~25일에 걸쳐 경기도 이천에 있는 LG인화원에서 ‘글로벌 CEO 전략 회의’를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구본준(사진) 부회장 주재로 진행됐다.
 

‘글로벌 CEO 전략 회의’서 강조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등 LG 최고 경영진 40여 명이 참석했다. 구본무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참여하지 않았다.
 
20여 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의 화두는 ‘제조·연구개발(R&D) 혁신’이었다. 사물인터넷(IoT)이나 인공지능(AI) 같은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생산의 효율성과 제조 역량을 높여야 한다는 내용이다. R&D는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계열사 간 융복합 연구뿐만 아니라 외부와의 연구 협력도 강화해 R&D 경쟁력을 높이고, 연구 성과는 철저히 사업화와 연계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이날 구 부회장은 “어려울 때일수록 단기 성과에 연연해 R&D 투자를 소홀히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수한 R&D 인재는 최고경영진 및 조직 책임자가 관심을 갖고 직접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