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포커스] 잠실 롯데월드타워 인근 소형 오피스텔+상가 눈에 띄네

송파 ‘핫 플레이스’ 중 한 곳인 방이동 먹자골목 인근에 선보이는 잠실 엘루이시티 조감도.

송파 ‘핫 플레이스’ 중 한 곳인 방이동 먹자골목 인근에 선보이는 잠실 엘루이시티 조감도.

주택시장과 마찬가지로 수익형 부동산도 소형이 인기다. 특히 소형 오피스텔의 경우 투자부담이 적고 수익률이 높아 투자자들의 관심이 크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오피스텔 수익률은 크기별로 20㎡ 이하 5.56%, 21~40㎡ 5.24%, 41~60㎡ 5.1%, 60~85㎡ 4.69%, 85㎡ 이상 4.12%로 조사됐다. 크기가 작을 수록 임대 수익률도 높았다.
 

잠실 엘루이시티

 
 
출퇴근 편한 소형 오피스텔 인기
 
소형 오피스텔의 인기는 분양시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용 27~54㎡ 555실로 이뤄진 안산그랑시티자이는 지난해 10월 계약을 진행한 결과 이틀 만에 모두 팔렸다. 전용 19㎡ 163실로 이뤄진 방배 마에스트로 오피스텔도 같은 달 정당 계약에서 하루 만에 모두 완판됐다.
 
소형 오피스텔이 이처럼 인기가 높아진 이유는 출퇴근하기 편리한 직주근접 입지를 선호하는 1~2인 가구의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주택 투기에 대한 정부의 규제 강화로 위축된 아파트 수요가 적은 투자금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소형 오피스텔로 몰려든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업무밀집지구인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소형 오피스텔인 잠실 엘루이시티가 나와 눈길을 끈다. 잠실 엘루이시티는 오피스텔과 상업시설로 이뤄진 수익형 부동산이다. 규모는 지하 3층~지상 16층 273실이다. 모든 실이 전용 17~25㎡로 구성된 게 특징이다.
 
잠실 엘루이시티 1~2층엔 상업시설이 들어선다. 이 상업시설은 연면적이 약 1538㎡에 이른다. 유동인구가 많은 방이동의 주요 도로와 인접해 있어 가시성과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기에 273실에 이르는 오피스텔 고정수요를 기본적으로 확보하고 있어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2·8·9호선 역세권, 도로 인접
 
뜨는 상권에 위치해 그 수혜효과도 누릴 수 있다. 잠실 엘루이시티가 들어서는 방이동 먹자골목은 유동인구가 풍부한 송파구 대표 상권이다. 반경 500m 안에 송파구청과 오피스 밀집권역이 있으며 북쪽에 2800여 가구의 아파트가, 남쪽에 다세대·연립 밀집지역이 있다. 특히 롯데월드타워 준공으로 광역수요까지 몰리면서 방이동 상권엔 배후수요와 유동인구가 더욱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단지 인근에 지하철 2·8호선 환승역인 잠실역이 있으며, 앞으로 9호선 연장선도 계획돼 있어 주변이 트리플 역세권으로 바뀔 예정이다.
 
잠실 엘루이시티 분양 관계자는 “방이동은 직장인들이 몰려있는 업무밀집지구가 있고 아파트와 다세대·연립 주택도 많아 소형 오피스텔에 대한 임대수요가 많을 뿐만 아니라 유동인구가 풍부해 상가 임대도 활발하다”며 “이런 가운데 최근 아파트 청약자격이 강화되고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오피스텔과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어 투자자의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잠실 엘루이시티 홍보관은 서울 지하철 8호선 석촌역 5번 출구 인근에 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