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광호 농업상] 기후변화 극복 신품종, 초화류 상품화 … 미래 농업의 길 열었다

지난 23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중구 동호로에 있는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제4회 한광호 농업상 시상식이 열렸다.
지난 2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4회 한광호 농업상 시상식의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첨단농업인상을 받은 조유현 시드피아 대표, 농업연구인상을 받은 김외연 경상대 교수, 미래농업인상을 받은 정유경 봄봄꽃농원 대표. [사진 한광호기념사업회]

지난 2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4회 한광호 농업상 시상식의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첨단농업인상을 받은 조유현 시드피아 대표, 농업연구인상을 받은 김외연 경상대 교수, 미래농업인상을 받은 정유경 봄봄꽃농원 대표. [사진 한광호기념사업회]

 

제4회 한광호 농업상 시상식 열려
첨단농업인상에 조유현 대표 수상
품질 우수한 신품종 벼 육종?상품화
농업연구인상 김외연 경상대 교수
미래농업인상에 정유경 대표 영예

한광호 농업상은 한국 농업 발전에 큰 발자취를 남긴 고(故) 화정(和庭) 한광호 박사의 ‘농업보국’의 뜻을 계승, 끊임없는 혁신과 창조적인 연구로 우리 농업 발전에 기여한 농업인과 학자를 선발하고 그 공로를 격려하고자 제정됐다. 이를 통해 농업인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한광호 박사의 뜻을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엄격하고 공정한 후보자 추천과 심사를 거쳐 모두 세 개 부문에서 업적을 세운 개인 또는 단체에 총 1억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시상 부문은 크게 ‘첨단농업인상’ ‘농업연구인상’ ‘미래농업인상’으로 나뉜다.
 
첨단농업인상은 ▶새로운 농업기술을 개발·보급해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고 농촌 발전에 이바지한 개인이나 단체 ▶농산물 생산·가공·유통 및 해외판로 개척 등 탁월한 농업경영으로 농가 수익 향상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 ▶개발한 농산물의 지속적인 브랜드화를 통해 관광 활성화 등 지역 경제에 이바지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주어진다.
 
농업연구인상은 당해 연도를 기준으로 과거 3년간 국내외 학술지에 논문 게재 등 우수한 연구 업적을 달성했고, 중장기적으로 국내외적인 학술활동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되는 개인 또는 공동저자에게 주어진다.
 
미래농업인상은 농업에 대한 무한 애정을 바탕으로 다양한 농업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농업 경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한 만 40세 미만의 젊은 농업인으로 농업계 고등학교 및 농업계 대학을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자에게 주어진다.
 
이날 시상식에선 첨단농업인상에 시드피아 조유현 대표가, 농업연구인상에 경상대학교 김외연 교수가, 미래농업인상에 봄봄꽃농원 정유경 대표가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심사평은 유인촌 심사위원장(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직접 밝혔다. 유 위원장은 시드피아 조유현 대표의 선정 배경에 대해 “서구화 된 식습관으로 쌀 소비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는 현 상황에서 조유현 대표는 우수한 품질의 벼 신품종을 육종하고 상품화하여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외연 경상대학교 교수에 대해선 “김 교수는 기후변화와 환경 스트레스를 극복해 낼 수 있는 내성이 강한 신품종 개발에 앞장서왔다”면서 “그러한 연구 결과로 논문 80여 편을 세계 상위권 저널에 발표했다. 우리나라 생명공학 분야의 위상을 제고하고 세계에 알린 공을 인정해 농업연구인상을 드리게 됐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봄봄꽃농원 정유경 대표의 선정 배경으로 “정유경 대표는 청년, 여성 농업인으로 초화류를 재배하고 이를 좀 더 많은 사람들이 만날 수 있도록 직거래 장터를 만들었다”면서 “지역 농촌활동에 대한 봉사가 높이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수상자들은 “수상자로서 앞으로도 농업을 사랑하고 농업의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재단법인 한광호 기념사업회 한태원 이사장은 “1회 때는 미래농업인상을, 2회 때는 첨단농업인상을, 3회 때는 농업연구인상을 선정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4회는 세 부문 모두 수상자를 낸 첫 회가 되었다”면서 “한광호 농업상을 통해 우수한 농업 기술을 개발하고 탁월한 농업 경영으로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한 농업인, 탁월한 연구 업적으로 우리나라 농학 발전에 기여한 농학자, 미래 농업 선도자가 지녀야 할 자질을 갖춘 젊은 농업인을 발굴하고 널리 알려 우리 대한민국 농업의 미래를 밝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광호 농업상의 수상자 선정은 지난 7월부터 5개월 간 사전심사·현장답사·본심사를 통해 진행됐다. 후보자 자격은 공고일 당시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재외국민을 포함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시상 부문에서 탁월한 업적과 귀감이 될 수 있는 도덕적 인품을 갖춘 사람이다. 생존자에게 시상하는 것이 원칙이나 수상자 발표 후 사망한 경우엔 상속인에게 수여할 수 있다.
 
후보자 추천인 자격은 한광호기념사업회가 추천을 위촉한 사람, 농업 관련 기관 및 농업단체의 장, 지방자치단체 기초단체장(시장·군수), 국내외의 농업계 학술 기관 및 학술 단체장 또는 대학원장, 기타 농업 분야의 전문가 등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