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항제철소 사망사고에 포스코 “유족에 애도…사고수습 최선”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한 사고가 난 포항제철소 산소공장. [사진 연합뉴스]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한 사고가 난 포항제철소 산소공장. [사진 연합뉴스]

포항제철소에서 근로자 4명 유독가스에 질식해 숨진 사고와 관련해 포스코가 “고귀한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사과문을 내놨다.
 
25일 포스코는 사과문을 통해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직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에게도 심심한 애도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포스코는 사고대책반을 설치하고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철저한 원인 규명을 통해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관계기관의 조사에도 성실히 임해 원인을 밝히는 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책임감을 갖고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회사가 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후속 수습에 정성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4시 4분 경북 포항 남구 괴도동 포항제철소 내 산소공장에서 노동자 이모씨(47) 등 4명이 질소가스를 마시고 쓰러졌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도중 숨졌다. 숨진 노동자는 제철‧발전설비 등 포항제철소 내 시설을 정비‧운영하는 하청업체 직원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제철소 관계자를 상대로 정화한 사고 경위와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