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상수 "문재인, 제왕적 대통령 해보니 해볼 만한 듯"

[사진 안상수 의원 페이스북]

[사진 안상수 의원 페이스북]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왕적 대통령을 고수하려고 하는 것은 주변 인물들 때문이다'라는 내용을 담은 주장을 펼쳤다. 안 의원은 이 같은 주장에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tbs '색다른 시선, 김종대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이번 개헌의 핵심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권력 분산형으로 바꾸는 것"이라며 "그런데 막상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돼보니 이게 해볼 만한 것 같다. 제왕적 대통령은 폼이 난다. 대통령 주변에서 실세라는 사람들이 '그렇게 합시다'라고 말해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과거에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하면 안 된다는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스스로 그 논란을 막았다. 대통령이 말하니 꼼짝 못 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대통령 주변 실세들이 문 대통령에게 (제왕적 대통령을 선호하도록) 그렇게 했다는 근거가 있냐"는 질문에 "근거는 없지만 대통령이 말을 바꿀 때 혼자 할 리가 있냐. 문 대통령은 야당 시절 '제왕적 대통령을 하면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적 있다"며 "그런데 문 대통령이 갑자기 다시 대통령제로 하자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을 1년 가까이 해보니까 해볼 만하니 그런 주장을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