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려견 감기 치료에 5만원?”…원유철, 동물병원 진료비 공시 추진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25일 동물병원 진료비를 공시하도록 하는 의료수가 공시제법(수의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습니다. [중앙포토]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습니다. [중앙포토]

 
동물병원 수가제는 1999년 자율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폐지됐지만, 같은 질병이라도 병원마다 진료비가 많게는 7배까지 차이가 나는 ‘고무줄 잣대’라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특히 수가제를 폐지해 당시 가격 인하를 경쟁적으로 유도하겠다는 취지와는 달리 감기 치료에만 4~5만원에 드는가 하면 수술비가 1000만원까지 이르는 경우도 있어 고액진료비도 문제가 됐다.
 
원 의원은 “반려인은 전문적인 수의 진료나 약제에 대한 지식이 부족해 동물병원의 요구대로 진료비를 지불할 수밖에 없다”며 “반려견 역시 어디가 아프다고 얼마만큼만 진료가 필요하다고 말할 수 없어 과잉진료에도 속수무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반려견 예방접종비나 감기 등 빈번한 진료항목의 경우 공시제를 통해 진료비를 알고 비교할 수 있다”며 “의료수가를 ‘공시’하는 방안을 통해 ‘자율경쟁’을 하자는 1999년 의료표준수가제 폐지의 취지도 살릴 수 있다”고 기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