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베 회원, 美 타임스스퀘어에 ‘노무현 비하’ 광고 게재 주장

일베 회원이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광고를 올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베에는 해당 광고를 봤다는 목격담과 함께 해당 광고를 찍은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 일베 홈페이지 캡처]

일베 회원이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광고를 올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베에는 해당 광고를 봤다는 목격담과 함께 해당 광고를 찍은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 일베 홈페이지 캡처]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의 한 회원이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풍자하는 광고를 내보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달이차면기운다’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이 회원은 25일 일베 게시판에 “뉴스를 보다가 문재인 생일축하 광고를 타임스퀘어에 하는 것을 보고 감명을 받았다”며 “문재인 (생일) 광고가 나간 그곳 그대로 잡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문 대통령의 전날 생일 축하광고를 타임스스퀘어에 낸 것을 보고 맞대응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 회원은 노 전 대통령이 일베를 상징하는 손짓을 하고 있는 합성사진 2장,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코알라와 합성한 사진 1장 등 3장의 사진과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문구를 게시해달라는 요청을 광고담당 에이전시에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작 가능성이 제기됐고, 그러자 이 회원은 일베에 문제 광고의 접수 내역이 기재된 광고 대행사의 홈페이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거짓말처럼 생각되는 거 이해하지만, 거짓말이 아니다”라며 “정말로 광고한 게 맞다”고 주장했다.
 
특히 유튜브,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실제 뉴욕타임스스퀘어에 해당 광고가 상영됐다는 인증 동영상과 사진 등이 올라오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온라인에서는 아직도 해당 광고의 진위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문제의 영상과 사진에는 노 전 대통령 얼굴과 힙합가수, 코알라를 우스꽝스럽게 합성한 모습이 담겼다. 또 ‘운지’ 등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하는 단어가 포함된 글도 축하문 형식으로 올라왔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해당 광고를 올렸다는 이용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을 노무현 재단에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아직까진 해당 광고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25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비하 광고에 대한 문의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며 “현재까진 사실이 아닌 거로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