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재무장관 한마디에…원화가치 3년 3개월 만에 최고

 원화 가치가 3년 3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달러화 약세가 미국에 득"이라고 말하면서 달러 가치 하락에 속도가 붙은 탓이다.
 
 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 가치는 전날보다 11.6원 급등한 1058.6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4년 10월 30일(1055.5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원화 값은 달러당 1065원에서 거래를 시작한 뒤 점점 상승 폭이 커지다 장중에는 1057.9원까지 오르며 지난 8일 연고점(1058.8원)을 갈아치웠다.
 
 원화 가치가 급등한 것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가한 므누신 장관이 24일(현지시간) "무역과 기회 측면에서 약달러가 확실히 미국에 좋다"고 밝히면서다. 
 
 이 발언은 미국 정부가 무역 수지를 개선하기 위해 달러화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신호로 해석돼 글로벌 달러화 약세를 부추겼다. 이날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약 1% 하락하며 90포인트가 무너졌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달러화 약세가 미국에 득"이라고 말하면서 25일 달러 가치 하락에 속도가 붙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달러화 약세가 미국에 득"이라고 말하면서 25일 달러 가치 하락에 속도가 붙었다.

 중국인민은행이 25일 위안화 가치를 달러당 6.3724 위안으로 0.3% 절상해 고시한 것도 원화 강세에 기름을 부었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증시에서 SK하이닉스를 필두로 전기·전자 업종이 되살아나는 동시에 외국인 자금이 급격히 유입된 것도 원화 수요를 늘렸다"고 말했다. 이날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3600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코스피는 장중 한때 2561.69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