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강 한파 26일 아침이 절정…서울 영하 17도 예상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25일 출근길 시민들이 두터운 외투 차림에 목도리와 마스크까지 착용한 채 서울 염천교 인근을 지나고 있다. 이날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6.4도를 기록했다. 변선구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25일 출근길 시민들이 두터운 외투 차림에 목도리와 마스크까지 착용한 채 서울 염천교 인근을 지나고 있다. 이날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6.4도를 기록했다. 변선구 기자

지난 23일 시작된 올겨울 최강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6일 아침 추위가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날에 이어 26일에도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전남 서해안은 아침까지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고, 전북 서해안과 제주도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25일 밝혔다.
예상 적설량은 전남 서해안이 1~3㎝, 제주도 산지 2~5㎝다.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면서 26일 아침 서울의 최저 기온은 영하 17도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25일 아침 최저기온 영하 16.4도보다 더 낮은 것이다.
더욱이 아침 출근 시간 무렵에는 초속 4m의 강한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25도 안팎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강원도 철원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5도, 경기도 파주 영하 21도, 대전 영하 15도, 대구 영하 12도, 부산 영하 11도, 광주 영하 10도, 제주 영하 2도, 서귀포 영하 1도 등이 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26일도 전날과 마찬가지로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한낮에도 영하권에 머물겠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이 영하 9도, 철원·파주 영하 10도, 부산 영하 1도가 될 전망이다.
연일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등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5일 대전 성북동의 한 농촌마을을 찾은 시민들이 이번 추위로 얼어붙은 나무가지의 고드름을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연일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등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5일 대전 성북동의 한 농촌마을을 찾은 시민들이 이번 추위로 얼어붙은 나무가지의 고드름을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파는 주말인 27일에도 이어져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4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가 될 전망이다.

한파는 휴일을 거쳐 다음 주 화요일인 30일 낮부터 다소 누그러지겠지만, 다음 주말까지도 평년보다 3~4도 낮은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부산 지방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10도를 기록하는 등 올해 들어 최강 한파를 기록한 25일 부산 북구 구포어촌계 앞 낙동강이 얼어 갇혀버린 배 위에서 한 어민이 얼음의 두께를 살펴보고 있다.송봉근 기자

부산 지방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10도를 기록하는 등 올해 들어 최강 한파를 기록한 25일 부산 북구 구포어촌계 앞 낙동강이 얼어 갇혀버린 배 위에서 한 어민이 얼음의 두께를 살펴보고 있다.송봉근 기자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한파는 러시아 우랄 산맥에 위치한 고기압과 캄챠카 반도에서 버티고 있는 고기압 사이로 찬 공기를 동반한 상층 저기압이 남하했고, 이 저기압이 북극의 찬 공기를 계속 끌어내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