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쪽 귀 가려도 돼요’ 정부, 여권 사진 규정 완화

여권. [우상조 기자]

여권. [우상조 기자]

 
앞으로는 양쪽 귀가 다 보이지 않거나 제복이나 군복을 입고 찍은 사진도 여권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외교부는 25일부터 이 같은 내용으로 개정된 여권 사진 규격을 적용한다고 이날 밝혔다.
 
개정된 여권 사진 안내문에는 종전에 있던 ▶어깨의 수평 유지 ▶뿔테안경 지양 ▶눈썹 가림 불가 ▶제복·군복 착용 불가 ▶두 귀 노출 ▶가발·장신구 착용 지양 항목 등이 삭제됐다.

 
이와 함께 외교부는 유아 사진은 세로 머리 길이(정수리부터 턱까지)가 2.3~3.6㎝여야 한다는 기존의 조항을 수정하고, 성인과 동일한 규격인 3.2~3.6㎝로 통일했다.  
 
외교부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정한 여권 사진 기준을 충족하면서, 민원인의 편의를 증진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본인 확인이 어려울 정도의 여권 사진은 해외 입국심사 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