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만 2만개'…한진중공업, 극초대형 컨테이너선 1척 최종 인도

한진중공업이 26일 인도하는 극초대형 컨테이너선. [사진 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이 26일 인도하는 극초대형 컨테이너선. [사진 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이 길이 400m, 폭 59m짜리 극초대형 컨테이너선(ULCS·Ultra Large Container Ship) 1척을 26일 최종 인도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15년 프랑스 최대 해운사 CMA CGM은 한진중공업에 2만1000TEU(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 수량)급 컨테이너선 3척을 주문했다. 이중 첫 번째 배가 완성된 것이다.
 
극초대형 컨테이너 운반선은 갑판 면적만 축구장 4개 넓이다. 배에 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 2만1000개를 일렬로 놓으면 서울에서 평창까지의 거리(127㎞)에 달한다.
 
이 배는 초대형 선박을 만들 수 있는 설비를 갖춘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에서 건조됐다. 수빅조선소에는 길이 550m, 폭 135m의 세계에서 가장 큰 도크를 보유하고 있다. 이 도크에선 나머지 두 척의 배도 마무리 공정을 거쳐 연내 선주사에 인도하게 된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컨테이너선 크기가 클수록 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도 늘어나기 때문에 고객사들의 운송비용이 절감된다"며 "해운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컨테이너선의 대형화 추세도 빨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수빅조선소에서 극초대형 컨테이너선을 건조해 26일 인도한다. [사진 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수빅조선소에서 극초대형 컨테이너선을 건조해 26일 인도한다. [사진 한진중공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