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서울시장도 운명…가장 잘하는 일 하겠다”…3선 도전 의지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면서 6·13 지방선거 3선 도전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서울시장만 하더라도 노력만으로 오를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 대통령이 운명을 타고나야 하듯 서울시장도 운명적인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그는 “국회의원을 하라는 분, 아무 직 없이 네트워크를 꾸리라는 분, 총리를 하라는 분들이 있었다”면서 “경남지사를 권유한 분도 있었지만 자칫하면 정치공학적으로 보이고 오만하게 비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민주당에 대한 기여도가 낮다는 일부 비판에 대해선 “당에 오래 있었다고 해서 기여를 많이 하는 것은 아니다”며 적극 반박했다.
 
이와 관련, “작년과 올해 새로 들어온 당원이 아주 많다. 당이 확장되는 성취를 이룬 것도 큰 기여”라며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 민주당이 서울과 인천, 경기에서 다 이긴다는 관측이 높았지만 결국 서울만 승리했다. 그것도 기초단체장, 시의회까지 압도적 승리를 했는데 제가 기여한 부분도 있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당내 경선 때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의 표심이 중요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과 서울시는 밀월기”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대선 전 ‘서울시 인사들을 발탁해도 좋겠냐’고 물은 적이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서울시의 정책과 인물을 많이 활용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진 데 대해 “결코 낮은 지지율이 아니다”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중국, 북한 등 대통령의 신중함과 취임 후 성과가 반영된 것이다. 대통령이 잘하고 계신다”고 평가했다.
 
그는 서울시 부동산 정책이 정부와 엇박자를 냈다는 비판론에 대해서는 “서울시는 정부 정책에 궤를 맞춰서 할 계획”이라며 “강남 등 재건축 사업은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세먼지 대책 중 하나인 대중교통 무료이용 정책이 여야의 비판을 받은 데 대해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해 망치로 한 대 맞은 것 같았다”며 “정치인들이 이런 식으로 나올 줄은 몰랐다”며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