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남 찾은 박지원 “지금부터 안철수를 머리에서 지우겠다”

전남 목포해양대학교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 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는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News1]

전남 목포해양대학교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 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는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News1]

 
25일 호남을 찾은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제가 안철수를 위해 했던 노력, 안철수 지지를 호소해 여러분의 판단을 흐리게 한 것에 대해 잘못했다고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박 의원은 목포해양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전남 결의 대회’에서 “DJ와 목포시민께 충성한 것처럼 안철수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안철수는 이제 DJ와 호남을 버리고 보수 야합으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목포에 와서 보니 ‘민평당은 됐다’라고 말씀드린다”며 “오늘 처음 전남 목포에서 출발해 DJ의 길, 한반도 평화의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의원은 “DJ는 목포서 태어나 자랐고 정치해서 대통령 됐고 6·15 정상회담 성사시켜 노벨평화상 타셨다”며 “오늘날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입장이 있기까지 우리는 햇볕정책 계승 발전시켜온 것이 자랑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박 의원은 “민평당이 DJ”라며 “민평당에 참여하는 것이 DJ가 말씀한 행동하는 양심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가슴 속에 DJ를 품고 양손에는 민평당의 깃발을 들고 호남이 차별받지 않고 대한민국 모두가 잘사는 나라 만들기 위해 민평당 깃발 아래 뭉치자”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지금부터 안철수를 제 머리에서 지우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DJ의 햇볕정책, DJ가 촉구했던 민생 평화 개혁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