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前작가··· "난 커피 심부름꾼이었다"

“적폐 고발한다며 내부 문제엔 입 닫아”…방송작가가 폭로한 시사고발 프로그램 갑질
 
한 방송작가가 홈페이지를 통해 시사고발 프로그램에서 이뤄지는 갑질행태를 폭로했다. [중앙포토]

한 방송작가가 홈페이지를 통해 시사고발 프로그램에서 이뤄지는 갑질행태를 폭로했다. [중앙포토]

한 방송작가가 방송사의 갑질 관행을 폭로하는 글을 24일 오전 KBS 구성작가협의회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홈페이지는 방송작가들의 구인·구직이 이뤄지는 곳이다.
 
글을 올린 이는 지난 2016년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방송작가로 일했다. 그는 글에서 “월급은 160만 원이었다. 6주 간격으로 팀이 돌아갔는데, 그곳에선 24시간 일을 했다”고 밝혔다.  “첫 주만 10시쯤 출근해 7시쯤 퇴근하고, 2-5주엔 밤낮도 주말도 없이 일을 했다. 당연히 수당이고 뭐고 없다”고 전했다.
 
잔심부름은 작가의 몫이었다. 그는 “밥 심부름에 커피 심부름이 주 업무고, 기껏 커피를 사 왔더니 이거 말고 다른 메뉴 먹고 싶다는 선배의 말에 도로 내려가 다른 것을 사오기도 했다”며 “나에게 인수인계를 해주던 전임자는 종종 두통약을 하나씩 먹었다. 왜 먹냐고 물어보니 잠이 너무 부족해 만성 두통에 시달린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작가는 그러면서 “글을 쓴다는 알량한 자존심은 내려놓아야 하는 곳이다. 나는 심부름꾼이었다”며 “밖에서는 정의로운 척, 적폐를 고발하겠다는 피디들이 내부의 문제엔 입을 조개처럼 꾹 닫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한 "출근 1주일에 되었을 때, 담당 피디에게 불만을 말했지만 '여기는 똑똑한 작가가 아니라 말 잘 듣는 작가를 원한다. 똑똑하게 굴 거면 여기서 일 못 한다. 다들 그렇게 일해 왔고, 그게 여기의 규정이야'라는 답변을 마주했다"고 적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의 근무 환경에 의문을 품고 고용노동부에 고발했지만 그는 "연락이 온 고용노동부 조사관의 첫 마디는 ‘방송 쪽은 제대로 처리가 안 될 수 있어요. 그래도 괜찮으면 조사받으러 한 번 나와요’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사를 받으러 가지 않았다. 의지를 꺾은 것은 조사관의 태도였다”고 지적했다.
 
지난 24일 KBS 구성작가협의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방송작가라고 자신을 밝힌 글쓴이는 방송사 시사고발프로그램에서 일하는 작가들의 어려운 처지를 글을 통해 고발했다.[사진 구성작가협의회 홈페이지 캡처]

지난 24일 KBS 구성작가협의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방송작가라고 자신을 밝힌 글쓴이는 방송사 시사고발프로그램에서 일하는 작가들의 어려운 처지를 글을 통해 고발했다.[사진 구성작가협의회 홈페이지 캡처]

뉴스타파 ‘목격자들’에서도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금액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출근 전까지 급여를 알려주지 않았다. 첫 출근 날 급여를 묻자 담당피디는 ‘공중파처럼 120만원씩은 못 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2016년 당시 최저임금 기준 월 급여는 126만원이었다. 그는 “뉴스타파는 ‘사회 정의를 지키는 일인데 돈이 넉넉지 않다’라는 말을 많이 했다. 그런데 정규직들은 최저임금을 못 받으면서 일하는 것은 아니다. 갑질을 고발하는 그들이 막내 작가들에게 갑질을 하는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글을 쓴 작가는 현직 PD들의 인식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내가 가장 오래 몸담았던 KBS에서 술을 마시고 회의에 들어오는 PD가 있었다. 전혀 미안한 기색이 없었다. PD였으니까. 그 이유 하나만으로 그는 당당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PD를 말리지 못한 조연출이 다른 스태프들 앞에서 대신 죄인이 되었다. 그 사람(PD)은 이번 KBS 파업에 열심히 참여하고 있다”며 “어쩌면 마음 놓고 낮술을 할 수 있어서 파업하는지도 모르겠다고 난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파업이니 뭐니, 권력에 희생당한 약자인 척하는 당신들이 웃긴다. 당신들은 최소한 먹고 살 걱정은 없으니 그런 것도 하겠지. 나는 당신들의 착취로 당장 먹고살 일이 아쉬워 사회에 관심조차 주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가 가장 말하고 싶은 것은 방송작가들의 현실적인 문제였다. 그는 “청년 실업이니, 열정페이니, 방송에 그런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나는 웃프다. 저걸 만든 막내 작가는 얼마나 자괴감이 들었을까 하는 마음 때문이다”라며 “직원처럼 상주해 일하면서도 보험은커녕 계약서 한장 요구하기 힘든 작가들의 현실이 너무 슬프다”고 고백했다.
 
또한 “10여년 전, SBS 막내 작가 한 분이 본사 옥상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 이후에도 여전히 문제점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노동자의 비참한 선택을 조명해야 할 언론이 자신들의 치부가 두려워 눈을 감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은 그런 일이 일어났는지조차 모른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은 25일 오후 5시 30분 현재 조회 수가 2만5500회를 넘었다. 게시 글에 공감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방송계의 부당한 대우를 고발하고 상담받는 SNS 오픈 채팅창인 ‘방송계 갑질 119’에서도 해당 관행을 규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SBS 측은 "작가 및 보조작가의 처우 문제를 포함하여 프로그램 제작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들을 개선하기 위해 전반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며 "문제점이 발견되면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타파 측은 미디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확한 사실을 확인 중”이라며 “현재는 최저임금이나 시간 외 수당 등 노동법을 다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