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프리카 적도기니 “북한 기업ㆍ북한인 돌아가라”

  
아프리카 적도기니가 자국 내 북한 기업 활동 중단과 함께 북한인의 긴급 송환을 북한 측에 통보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5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적도기니 정부는 지난해 11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대북결의 이행보고서에 이런 내용을 포함시켰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이 위원회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감시하는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UN본부]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이 위원회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감시하는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UN본부]

 
보고서에는 “2371호 결의에 따라 적도기니 정부는 2017년 11월 3일 북한 대사관에 북한 기업들의 모든 상업활동을 중단시키고 해당국 시민들을 긴급히 송환할 필요성을 통보했다”고 적시돼 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과의 모든 협력 프로젝트가 2371호 결의에 부합되는지 재검토를 지시했다. 북한인에게 제공된 모든 노동허가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석유가 풍부하게 매장된 적도기니는 지난 1969년 북한과 수교했으며 그동안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2016년 5월에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테오도로 오비앙 은게마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적도기니를 방문하기도 했다.
 
한편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 수가 감소했다고 미 자유아시아방송(RFA)가 전했다. 북한은 미국 뉴욕과 스위스 제네바, 오스트리아 빈 등 유엔 관련 기관에 총 27명의 외교관을 파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 별로는 뉴욕에 10명, 제네바에 8명, 빈에 9명이다. 이는 2016년 보다 2명 줄어든 수치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