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日영토주권전시관 강력 항의, 즉각 폐쇄 엄중 요구”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는 일본 정부가 도쿄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상설 전시관을 설치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했다.  
 
25일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외교부 도렴동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정부는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위해 일본 정부가 동경도 내에 영토주권전시관을 이날 설치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역사·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무망한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이 한일 관계의 근간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독도와 센카쿠열도에 관한 정보 제공을 강화한다며 도쿄 지요다구시세이회관 내에 상설 ‘영토·주권 전시관’을 개설했다. 일본 정부가 직접 영토 문제에 관한 전시관을 개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