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가부 업무보고, 성평등 실현·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News1]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News1]

 
여성가족부는 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18년 정부업무보고에서 “성평등 실현으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겠다”며 “성평등 인식 개선·여성 일자리·위기 청소년 보호 등 3개 주요 정책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여가부는 공공기관 여성임원 목표제를 최초로 도입해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와 성별임금격차 등 성차별적 고용환경을 개선한다.  
 
5000여 곳에 이르는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에 대한 특별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직장내 성희롱 실태를 진단, 방지조치에 대한 모니터링도 실시한다. 그리고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위해 상담부터 수사·삭제, 소송지원, 사후 모니터링에 이르는 원스톱 종합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폭력 피해를 당한 결혼이주여성을 위한 쉼터는 종전의 26곳에서 28곳으로 확대하고, 외국인 등록 여부와 상관없이 입소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다국어 전화상담 서비스인 ‘다누리콜센터’를 24시간 운영해 긴급구출과 보호시설을 연계한다.
 
더불어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여성이 일하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찾아가는 아이돌봄 서비스를 확대한다.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공동육아 나눔터’도 확대 운영한다. 20~30대 여성과 중장년 여성 등 세대별로 여성 일자리 정책을 강화하고 고부가가치 직종훈련과 경력단절예방을 위한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위기 청소년을 보호하고 다양한 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추진된다. 먼저 청소년 쉼터 등 위기 청소년 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쉼터에서 퇴소해 갈 곳이 없는 청소년의 주거와 자립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청소년자립지원관 4곳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부모 가족의 양육부담을 줄이기 위한 자녀양육비 정부지원도 확대한다. 또 가정폭력 등 위기가족을 조기 발견해 긴급돌봄이나 가족상담과 같은 가족 특성별 맞춤형 서비스와 사후관리를 제공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