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독도는 일본 땅" 일 정부, 전시실 마련 홍보나서

에사키 테쓰마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이 25일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에 참석한 뒤 전시실을 둘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에사키 테쓰마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이 25일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에 참석한 뒤 전시실을 둘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5일 도쿄 히비야 공원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교육하는 상설 전시관 개관했다. 일본 정부가 영토문제에 관한 상설 전시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토·주권 전시관’으로 이름 붙여진 이 전시관은 일본 영토에 대한 이해를 촉구하며 영유권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독도뿐만 아니라 중국과 영유권을 다투고 있는 댜오위다오 열도와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열도에 대한 자료도 함께 전시됐다. 
독도를 1:5000 으로 축약한 3D 입체지도가 보인다. [AP=연합뉴스]

독도를 1:5000 으로 축약한 3D 입체지도가 보인다. [AP=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속해서 전시 내용을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며, 최신 조사 결과를 전시에 반영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10대 학생들의 수학여행과 교과목 견학 코스에 전시관이 포함될 수 있도록 무료입장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관광객과 자국의 젊은 층을 적극적으로 불러들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시관이 위치한 히비야 공원은 일왕 거주지인 '황거' 인근에 있어 한국인을 포함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전시관은 약 100㎡ 규모로 독도와 센카쿠 열도에 대한 자료 30~40여점과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 영토"를 주장하는 외무성 제작 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2016년 상설전시관에 필요한 예산 3000만엔(약 3억원)을 배정해 약 1년여에 걸쳐 개관을 준비해왔다.
에사키 테쓰마(江崎鉄磨)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은 전시관을 둘러본 뒤 "다케시마(독도 일본명),  센카쿠 열도가 일본 영토라는 사실을 알릴 수 있는 장소가 생겨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시실 상주 인원이 몇명인지 물은 뒤 "더 많은 인원이 상주해야 더 많이 알려주지"라고 하기도 했다. 
김성룡 기자
 
T 에사키 테쓰마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가운데)과 관계자들이 전시실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T 에사키 테쓰마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가운데)과 관계자들이 전시실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사키 테쓰마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이 전시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AP=연합뉴스]

에사키 테쓰마 일본 영토문제 담당 대신이 전시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AP=연합뉴스]

전시실 둘러보는 일본 정부 관계자들. [AP=연합뉴스]

전시실 둘러보는 일본 정부 관계자들. [AP=연합뉴스]

한 방송사 카메라 기자가 전시물들을 촬영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방송사 카메라 기자가 전시물들을 촬영하고 있다.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