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종환 “평창패럴림픽 북한선수 2명 참가할 듯”

2018년도 장애인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 참석해 인사말 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 [연합뉴스]

2018년도 장애인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 참석해 인사말 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에 북한이 선수 2명을 파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25일 대한장애인체육회 인천훈련원에서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와 경기 임원, 시도 경기 단체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8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이 열렸다.
 
이날 도 장관은 취재진과 만나 “한국 장애인 대표팀이 평창패럴림픽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 북한 선수 2명 정도가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에 따라 올림픽뿐만 아니라 평창패럴림픽도 평화 대회로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패럴림픽 개회식의 남북 공동 입장 등의 질문에 도 장관은 “아직 실무적으로 접촉하지 않았다”며 “다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북한 선수 2명 정도에게 평창패럴림픽 출전권을 부여할 가능성이 있어, 이 과정을 마친 뒤에 실무 논의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17일 남북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평창패럴림픽 참가 의사를 밝혔다.
 
한편, IPC는 26일부터 28일까지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본에 있는 IPC 본부에서 열리는 집행위원회에서 와일드카드 부여 등 북한의 평창패럴림픽 출전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