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미국서도 ‘차량결함’ 소나타·그랜저 8만8000대 리콜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판매한 구형 소나타와 그랜저(현지명 아제라) 등 2개 차종 8만8000대에 대해 리콜 조치에 들어간다고 AP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대자동차 로고.

현대자동차 로고.

해당 차종은 2006년 생산된 쏘나타와 2006∼2011년 생산된 그랜저다.
 
제동을 담당하는 안전제동시스템(ABS)에 이물질 유입 등으로 합선이 일어나 화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2월 23일부터 대상 차량에 ABS 모듈 차단을 위한 장치를 장착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국내에서도 이달 초부터 2004∼2013년 생산된 소나타와 그랜저 90여만대에 대해 리콜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