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인공기 단복입고 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선수 12명과 지원2명, 감독1명으로 구성된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충북 진천 선수촌으로 이동해 남북 단일팀에 합류한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선수 12명과 지원2명, 감독1명으로 구성된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충북 진천 선수촌으로 이동해 남북 단일팀에 합류한다. 사진공동취재단

 우리와 단일팀을 이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방남했다.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선수 12명, 감독과 지원인력 등 15명으로 구성된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이날 오전 9시 20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측 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이들이 맞춰 입은 단복은 빨강과 흰색에 파란 줄무늬가 그려져 있고 가슴엔 인공기가 부착돼 있었다. 붉은 색으로 'DPR Korea'라는 북한의 영문 국가명도 적혀 있었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온 후 서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온 후 서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들은 경의선 육로인 군사분계선(MDL)과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한 뒤 우리측이 준비한 버스에 짐을 옮겨 싣고 한국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으로 향했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 북한 선수가 가방을 버스에 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 북한 선수가 가방을 버스에 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온 후 버스를 타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온 후 버스를 타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 12명은 도착 직후 간단한 환영식을 마친 뒤 우리 대표팀과 공동훈련을 할 예정이다. 실무회담에서 2월 1일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방문하기로 했지만, 우리측의 요구로 예정보다 약 일주일 빨리 방남했다. 이로써 남북한 선수들이 호흡을 맞출 시간이 좀 더 생기게 됐다.
 
선수 12명과 지원2명, 감독1명으로 구성된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충북 진천 선수촌으로 이동해 남북 단일팀에 합류한다. 사진공동취재단

선수 12명과 지원2명, 감독1명으로 구성된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충북 진천 선수촌으로 이동해 남북 단일팀에 합류한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아이스하키 감독이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아이스하키 감독이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한 후 버스에 짐을 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한 후 버스에 짐을 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단일팀은 진천에서 합동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다진 뒤 다음달 4일 인천 선학경기장에서 스웨덴과의 첫 평가전을 치른다. 평창올림픽 첫 경기는 2월 10일 열리는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1차전이다.
국가대표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인 세라 머리 감독은 지난 2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을 확정하자 “역사적인 팀을 이끌게 돼 복잡한 감정이다. 나는 가장 능력이 좋은 선수들을 중용할 것이다. 위에서 북한 선수 12명을 모두 쓰라고 시킨다 해도 무조건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말했다.  
 
쇼트트랙과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스키, 피겨스케이팅 등 여자아이스하키를 제외한 나머지 종목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들은 2월 1일 방남한다. 이어 6일에는 북한 예술단이, 7일에는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이 차례로 내려온다.
 
  
 
 
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