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女 아이스하키팀, 남측에 밝게 손 흔들며 진천으로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와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입경했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와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입경했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했다. 선수단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선발대와 함께 한 버스에 탑승해 이날 9시21분 군사분계선(MDL)을 넘었다.  

북한 선발대 윤용복 단장은 체육계의 대남통
선수단과 감독, 단일팀 논란엔 묵묵부답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와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오고 있다. /문병희 기자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와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남측으로 넘어오고 있다. /문병희 기자

 
 선수단은 남측 선수들과 공동 훈련을 시작하기 위해 진천으로 떠나는 버스에 바로 탑승했다. 단일팀을 꾸리게 된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버스 탑승을 마치고 진천을 향해 출발하면서 남측 관계자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밝은 모습을 보였다. 남측도 손을 들어 배웅했다.  
 
북한 아이스하키 감독이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아이스하키 감독이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측 박철호 감독은 단일팀 논란에 대해선 ”(진천에) 가서 얘기합시다“라고만 답했다. 훈련에 임하는 소감 등을 물어도 ”도착해서 얘기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박 감독과 북측 선수단은 곧바로 진천으로 이동해 세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남측 선수단과 호흡을 맞춘다.  
 
 북측 선수단은 북한을 의미하는 ‘DPR Korea’라고 표기된 흰색 상의에 붉은색 하의로 의상을 통일했다. 가방은 검은색 캐리어로 선수단 모두 똑같은 디자인이었다. 선수단은 서로에게 ”야 이것 좀 옮겨라“라고 얘기하거나, 관계자들과 취재진들에겐 ”좀 지나갑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선수단과 함께 북측의 평창 선발대도 함께 도착했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선발대는 모두 8명으로, 2박 3일간 북측 응원단과 태권도 시범단의 숙소와 관련 시설을 둘러본다. 이날 입경 수속을 마친 뒤엔 응원단 숙소를 보기 위해 강원도 인제로 향했다.  
 
 윤용복 단장은 검은색 털모자에 양복과 코트 차림으로 나타났다. 옅은 미소를 띤 표정이었으나 소감 등은 일절 밝히지 않았다. 남측에 온 소감과 단일팀 논란 등에 대해 묻자 ”(목적지에) 가서 하자“는 말만 했다.  
 
 윤 단장은 북한이 체육계의 대남 협상에 자주 내세우는 인물이다.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도 북측 선발대 단장으로 남측을 방문했었다. 지난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 대회의 북한 참가를 위한 실무접촉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개막식 공동 입장 등을 위한 실무접촉에 대표로 나선 적이 있다.  
북한 체육성 윤용복 부국장이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남측을 방문한 모습. [연합뉴스]

북한 체육성 윤용복 부국장이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남측을 방문한 모습. [연합뉴스]

 윤 단장은 육상 감독 출신이라고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후 북한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인 조선올림픽위원회의 위원으로 활동했다.  
 북한 당국의 신임도 두텁다. 체육성에서 노동당 간부직인 당세포비서를 맡기도 했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여름올림픽 당시 개막식의 남북 공동입장이 성사되지 않자 그는 남측 취재진에게 ”(남측 정부가) 10ㆍ4 선언을 지키지 않은 탓“이라며 책임을 남측에 돌리기도 했다.  
이날 선수단과 선발대의 입경 수속은 원활히 진행됐다. 아이스하키 장비 등이 있었지만 9시29분 남북출입사무소에 들어온 뒤 16분만인 9시45분에 신속히 끝났다. 선수단 15명은 버스 한 대, 선발대 8명은 버스 두 대에 나눠타고 출발했다.    
 
 도라산=공동취재단,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