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다스ㆍ관계사 등 압수수색

다스 본관으로 직원들이 들어가고 있는 모습. [뉴스1]

다스 본관으로 직원들이 들어가고 있는 모습. [뉴스1]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실소유주 논란에 휩싸인 자동차 부품사 다스 등지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다스의 120억원 횡령 의혹’과 관련해 25일 오전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다스와 다스의 납품업체 금강 등 사무실, 다스 강모 사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사와 수사관들은 수색처에서 업무 자료, 관련자 휴대전화, 컴퓨터 저장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가 BBK 전 투자자문 대표 김경준씨로부터 140억원의 투자금을 반환받는 과정에 청와대와 외교부 등 국가 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다스 120억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사팀도 지난달 11일 다스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