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명 사상’ 종로 여관 방화범 검찰 송치…현재 심경 묻는 질문에

서울 종로구 서울장여관 방화 사건 피의자 검찰에 구속 송치.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서울장여관 방화 사건 피의자 검찰에 구속 송치. [연합뉴스]

성매매를 거절당했다는 이유로 술에 취한 채 서울 종로구 한 여관에 불을 질러 10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유모(53)씨가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현존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구속된 유씨를 기소의견으로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유씨는 오전 7시 50분쯤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현재 심경이 어떠냐’ ‘왜 불을 질렀느냐’ ‘피해자에게 한마디 해달라’ 등 취재진 물음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고개를 떨어뜨린 채 호송차에 탑승했다.
 
유씨는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서도 취재진의 질문에 굳게 입을 닫았다.
 
유씨는 지난 20일 오전 2시쯤 술을 마신 뒤 종로구 서울장여관에 들어가 여관업주 김모(71ㆍ여)씨에게 성매매 여성을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홧김에 여관 입구에 불을 질러 10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박모(34ㆍ여) 씨와 14세ㆍ11세 자녀를 비롯한 모두 6명이 숨졌으며 4명이 크게 다쳤다.  
 
그는 당시 성매매 여성을 불러달라며 여관 업주와 말다툼을 벌이고는 경찰에 전화해 “투숙을 거부당했다”며 허위로 신고했다. 여관 업주 김씨도 유씨가 소란을 부린다며 2차례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고 보고 유씨를 자진 귀가 조치했고, 이후 김씨에게 앙심을 품은 유씨는 근처 주유소에서 산 휘발유 10ℓ를 여관 1층에 뿌리고 불을 붙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피해자 6명을 부검한 결과 전형적인 화재로 인한 사망이라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유씨는 범행 직후 112에 신고해 자신의 범행임을 알려 현장에서 체포됐다. 당시 유씨는 경찰이 ‘왜 불을 질러놓고 자수를 했냐’고 질문하자 “‘펑’ 터지는 소리가 나서 도망가다가 나도 모르게 112에 신고를 했다. 지금 멍하다”고 답했다. 경찰은 2차례 조사한 결과 유씨에게 정신 병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범죄피해자지원센터 등 유관기관과 협의하고 검찰의 지원을 받아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구조금ㆍ장례비ㆍ의료비 등 경제적ㆍ심리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혜화경찰서 측은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자 보호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라며 “경찰은 이번 사건으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과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