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체감온도 영하 23도…24일보다 더 추워

서울 지역 한파경보가 내린 24일 오전 서울 남대문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지역 한파경보가 내린 24일 오전 서울 남대문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연일 매서운 한파가 밀려오면서 수은주를 끌어내리고 있다.
23일 이후 사흘째 강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25일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영하 16도를 밑돌고, 체감온도 역시 영하 20도 아래로 떨어졌다.
기상청 관측자료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16.4도를 기록했다. 전날 아침 최저 기온 16.3도보다 더 떨어진 것이다.
여기에 바람까지 초속 3~4m로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23도 안팎까지 떨어진 상태다.
오전 7시 기준으로 기온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도 홍천군 내면으로 영하 27.1도를 기록했다. 초속 1.2m의 바람을 고려하면 체감온도는 영하 32도 수준이다.
대관령의 경우 오전 7시 기온은 영하 22.9도였으나 초속 4.1m의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32.6도까지 떨어졌다.
같은 시각 파주는 영하 21.1도, 동두천 영하 19도, 철원 영하 23, 7도, 춘천 영하 20도 등을 기록했다.

또, 인천은 영하 15, 4도, 대전 영하 16도, 대구 영하 12.2도, 광주 영하 10.4도, 부산 영하 9.6도, 제주 영하 1.9도 등을 보였다.
인천의 경우 초속 4.4m의 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서울보다 더 낮은 영하 23.6도를 나타냈다.
자동기상관측망(AWS) 자료를 기준으로 하면 같은 서울 지역 내에서도 서울 관악구 남현동의 경우 기온이 영하 19.9도까지 떨어졌다. 이곳에서는 초속 2.5m의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27도 가까이 떨어지기도 했다.
관측지점이 해발 333m인 북악산은 영하 23.5도, 해발 622m 지점에 있는 관악산은 영하 20.9도를 기록했다. 
한파경보 속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4일 오후 대전 방동의 얼어붙어 고드름이 맺힌 나무가지 위로 반달이 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한파경보 속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4일 오후 대전 방동의 얼어붙어 고드름이 맺힌 나무가지 위로 반달이 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한편, 기상청은 "25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전남 서해안은 아침까지 1㎝ 안팎의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한낮에도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다. 서울이 영하 8도, 부산이 0도로 예상된다.
26일도 계속해서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으나, 호남 서해안은 새벽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아침 기온은 25일보다 더 내려가 서울이 영하 17도, 부산이 영하 10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북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계속해서 유입되면서 기온이 매우 낮아 춥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추위는 휴일인 28일까지 이어진 뒤 점차 기온이 오르겠고, 다음 주 후반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