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체조선수 156명 성폭행한 주치의에 175년형 선고한 판사가 한 말

법정에 출두한 래리 나사르. [로이터=연합뉴스]

법정에 출두한 래리 나사르. [로이터=연합뉴스]

"당신은 다시는 감옥 밖으로 걸어서 못 나갈 겁니다" 
 
미국 체조선수 150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성추행한 미 체조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54)에게 징역 175년형이 선고됐다.

 
미국 미시간주 랜싱 법원의 로즈마리아킬리나 판사는 24일(현지시간) 성폭행 등 7가지 혐의로 기소된 체조대표팀 겸 미시간대학 소속 팀 주치의 나사르에 대해 징역 40∼175년을 선고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나사르는 치료를 빙자해 많은 체조선수를 자신의 치료실에서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연방법원 법정에서 아동 포르노 관련 범죄로 이미 징역 60년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아킬리나 판사는 "방금 당신의 사형 집행 영장에 서명했다. 당신에게 이런 벌을 언도하는 것은 나의 영예이자 권한"이라며 "당신은 다시는 감옥 밖으로 걸어서 나갈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선고가 끝나자 법정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나사르에 대한 이번 재판은 16개월이 걸렸다.
 
나사르의 범행 피해자 중에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시몬 바일스, 앨리레이즈먼, 가비 더글러스, 맥카일라 마로니 등이 포함됐다. 최근 올림픽에서 6개의 메달을 따낸 체조 스타 레이즈먼이 방송에 출연해 나사르의 성추행 사실을 고발했으며, 2012년 런던올림픽 체조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마로니도 13살 때부터 나사르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폭로했다. 이어 나사르에게 성추행·성폭행을 당했다는 선수들의 고발이 이어졌다. 무려 30년 간 156명에 이른다.
 
선고 직전 나사르는 "나로서는 일어난 일들에 대해 어떻게 죄송하다고 해야 할지 그 깊이와 넓이를 표현할 말이 없다"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