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정부, 中기업 포함 북핵 관련기관 9곳·개인 16명 등 추가제재

지난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선박간 환적 등을 포함한 기만적인 선적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월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출항한 뒤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삼정2호에게 정유 제품 약 600t을 환적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가 우리 외교부와 관세청에 의해 적발됐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지난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선박간 환적 등을 포함한 기만적인 선적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월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출항한 뒤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삼정2호에게 정유 제품 약 600t을 환적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가 우리 외교부와 관세청에 의해 적발됐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미국 정부가 중국기업 2곳을 포함한 기관 9곳, 개인 16명, 선박 6척을 추가로 제재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도왔다는 이유에서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4일(현지시간) 이들 기관과 개인 등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제재 대상 기관에 포함된 무역회사 2곳은 중국에 본사를 두고 있다. 
 
재무부는 이 기업들이 수백만 달러 상당의 금속 물질을 북한에 수출했다고 지적했다.
 
제재 대상 개인 16명 중에는 중국과 러시아, 그루지야에서 활동한 조선 노동당 소속 간부들도 포함됐다.
 
재무부는 중국·러시아·그루지야에 이들 노동당 간부를 추방하라고 요구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책략에 연루된 관리들을 포함해 김정은 정권과 그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개인과 기관들을 체계적으로 표적으로 삼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중국, 러시아, 그리고 다른 어느 나라에서든 북한 금융 네트워크를 위해 일하는 불법적 행위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으며 그들이 현 거주국에서 추방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지난달 26일 북한 미사일 개발의 주역인 이병철과 김정식 등을 제재한 지 약 한 달 만에 단독 제재를 발표했다. 평창 겨울올림픽과 남북한이 대화 국면으로 접어든 상황에서 나온 추가제재인 만큼 대북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