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유인태 “단일팀, 정부가 잘못했다 … 무조건 따라오라 하니 2030 저항”

유인태 의원.

유인태 의원.

유인태(70·사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남북이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키로 한 데 대해 “이번엔 정부가 잘못한 것”이라며 쓴소리를 던졌다. 남북 단일팀을 바라보는 2030세대의 민심 이반을 지적하면서다. 3선 국회의원 출신인 유 전 수석은 노무현 정부 초대 정무수석을 역임했다.
 
유 전 수석은 2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남북 단일팀이라는 대의(大義)가 아무리 중요하다고 해도 ‘무조건 따라오라’고 강요하면 문제가 있다”며 “정부의 그런 태도가 2030세대의 저항을 부른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소통 부족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20~30대의 지지율 이탈 현상을 불렀다는 지적이다.
 
22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1월 셋째 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4.6%포인트 떨어진 66.0%를 기록했다.
 
북핵 문제 등으로 취임 후 최저치(65.6%)를 기록했던 지난해 9월 셋째 주 이후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특히 지난 4개월 사이 20대(76.5%→71.2%)와 30대(80.4%→73.1%)에서 지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지난 11일 국회의장실과 SBS가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2.2%가 “남북 단일팀을 무리해 구성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 핵심 지지층인 20대의 82.2%, 30대의 82.6%가 “남북 단일팀 구성에 반대한다”는 뜻을 표시했다.
 
유 전 수석은 “소관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당국자들이 여자 아이스하키팀 선수들에게 사전에 취지를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어야 했다”며 “대통령은 항상 소통을 강조하는데, 실제 정부 당국자는 설명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아 감독과 선수들이 반발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적극적인 소통 노력 없이 그저 ‘국가 중대사이니 따라오라’고 해선 안 된다”며 “정부가 소통 과정을 제대로 밟아 선수단도 ‘단일팀이 구성돼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면 20~30대의 반감도 적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소통 부재’를 지적하는 목소리는 더불어민주당 내 2030세대에서도 나왔다. 지난 19대 국회에서 청년 비례대표로 선출된 김광진(37) 전 의원은 “민주주의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는 건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시간이 워낙 부족했지만 남북 단일팀 구성 과정에서 소통이 좀 넉넉히 이뤄졌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30대가 기성세대보다 공정성에 더 민감한 사회적 환경을 경험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 민주당 의원실의 비서로 일하는 A씨(27)는 “정부의 결정에는 동의하지만 아쉽다”고 털어놨다. 그는 “너무 급박하게 (남북 단일팀 구성을) 결정하다 보니 절차상에 결함이 있었던 것 같다”며 “감독이 기사를 보고 (단일팀 소식을) 알았을 정도면 문제다. 이미 결정됐으니 향후 선수들이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최대한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