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파트 브랜드가치, 2위 힐스테이트·3위 자이…부동의 1위는

[각사]

[각사]

국내 아파트 브랜드 가치 평가에서 래미안이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중위권 순위에서는 상당한 변화가 있었다. 
 
23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지난 1년 간 브랜드 평가지수 BSTI(Brand Stock Top Index)의 아파트 부문 1위는 삼성물산 래미안이 차지했다. 
 
855.2점을 기록한 래미안은 지난해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이어진 재건축 분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덕분에 높은 점수를 유지한 것으로 평가됐다.
 
래미안 다음으로는 824.3점을 받은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가 2위에 올랐고, GS건설 자이가 815.1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GS건설은 지난해 강남권 재건축 수주전에서 '클린 이미지'를 적극 홍보하면서 호평을 받았다. 
 
4위와 5위는 포스코건설의 더샵(809.9점)과 현대산업개발의 아이파크(798.3점)이 차지했다. 두 건설사는 지난해 지방 분양 물량이 꾸준히 증가한 덕분에 브랜드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새로 '톱5'에 진입했다.  
 
 아파트 브랜드 가치 순위(1월 19일 현재) [연합뉴스]

아파트 브랜드 가치 순위(1월 19일 현재) [연합뉴스]

반면,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785.3점)과 대우건설의 푸르지오(779.4점)는 각각 6·7위로 밀렸다. 이밖에도 롯데캐슬(764.7점)과 호반베르디움(749.4점), SK VIEW(730.4점) 등이 8·9·10위에 올랐다. 
 
브랜드스탁은 "올해 아파트 분양 시장은 정부의 규제 강화로 조정 현상과 양극화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상위권 브랜드들의 순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BSTI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부문별 대표 브랜드 1000여개를 대상으로 한 브랜드 가치 평가 모델이다.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해 평가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