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수대] 한목소리 방송들

고정애 중앙SUNDAY 정치에디터

고정애 중앙SUNDAY 정치에디터

1987년 영국 BBC방송의 시트콤 ‘Yes, Prime Minster’ 중 한 장면이다.
 
“데일리 미러(노동계급 대상)는 나라를 운영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읽고, 가디언(진보 성향)은 운영해야 한다는 이들이 읽지. 더 타임스(보수)는 실제로 운영하는 사람들이 보고, 데일리 메일(보수 대중지)은 그 부인들이, 파이낸셜타임스(경제지)는 나라를 소유한 사람들이 읽지. 모닝스타(좌파)는 다른 나라에 의해 이 나라가 운영돼야 한다는 사람들이 읽는 데 비해 데일리 텔레그래프(보수) 독자는 그러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야.”
 
내각 차관이 “언론은 독자들의 편견에 영합한다는 걸 이해해야 한다”고 하자 총리가 한 답변이다. 그러자 “더 선(대중지)은 누가 읽지?”란 질문에 비서가 불쑥 말했다. “누가 운영하든 개의치 않는 사람들이요. 여성의 가슴이 크기만 하다면 말이죠.” 더 선의 3면에 여성의 상반신 누드 사진이 실렸던 걸 꼬집은 게다.
 
30년 전 풍자지만 지금도 인용될 정도로 현실과 부합하는 면이 있다. 하지만 당시와 다른 게 있는데 루퍼트 머독의 존재다. 더 선 소유주인 그는 81년 마거릿 대처와의 비밀 회동을 계기로 권력자가 됐다.
 
대처의 참모였다가 쫓겨난 이가 쓴 소설 『하우스 오브 카드』엔 머독형 인물(벤저민 랜들리스)이 신임 총리에게 버림받고 쏟아낸 독설이 있다. “(총리가 됐다고) 뚱뚱한 자본주의자를 희생양으로 삼으면 퍽 좋겠지. 내 경고하지.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매 순간 네놈과 맞서 싸울 것이다.”
 
현실은 정반대였다. 총리는 오고 가도 머독은 건재했다. 테리사 메이 현 총리도 총리관저의 주인이 되곤 석 달 만에 머독을 만났다. 심지어 머독의 반유럽연합(EU) 감정 때문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가 일어났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그런 머독이 한 방 먹었다. 영국의 공정경쟁 당국(CMA)이 최근 머독이 소유한 미국 법인 21세기폭스가 영국의 방송인 스카이 지분 61%를 인수해 100% 자회사로 두는 데 반대한 것이다. “스카이에 대한 21세기폭스의 완전 지배는 미디어 다양성 우려 때문에 공익에 맞지 않다”고 발표했다. 민주주의를 위해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미디어 환경이 돼야 한다는 의미다. 당연할 수도 있는 결정이 박수받는 걸 보면 머독이 세긴 센 모양이다.
 
우린 요새 어디로 채널을 돌리든 비슷한 얘기를 한다. 거의 한목소리다. 정권 출범 초기에 반복되는 코드 인사와 ‘물갈이’ 여파일 터다. 덜해질 것이라고,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순진했다.
 
고정애 중앙SUNDAY 정치에디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