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수전 우승에 최연소 여자 9단, 최정 ‘겹경사’

최정

최정

여자국수전 첫 우승과 9단 승단. 최정(22·사진)이 겹경사를 누렸다.
 
최정 9단은 23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22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결승 3번기 2국에서 김채영 3단을 꺾고 2연승으로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최정 9단은 한국기원 소속 여자기사 중 최다 타이틀 보유자가 됐다. 2010년 5월 입단해, 2012년 1월 13기 여류명인전 우승을 시작으로, 국내대회 7회, 세계대회 3회 등 모두 10차례 우승했다. 특히 결승전에 11차례 올라 10차례 우승하는 등 타이틀전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또한 최정 9단은 이번 우승으로 한국기원 승단 규정에 따라 1단 승단해, ‘입신(入神·9단의 별칭)’에 올랐다. 국내 남녀 기사를 합쳐선 75번째, 여자 중에선 박지은·조혜연 9단에 이어 세 번째다. 여자 기사 중 최연소(21세 3개월), 최단 기간(입단 이후 7년 8개월) 9단에 오르는 기록도 세웠다.
 
프로여자국수전 상금은 우승 1200만원, 준우승 5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1시간(초읽기 1분 1회). 이번 대회는 하림이 후원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했다.
 
정아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