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자발찌 차고 또 폭행…피해여성이 CCTV 공개한 까닭

전자발찌를 찬 성범죄 전과자가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SBS 뉴스 화면 캡처]

전자발찌를 찬 성범죄 전과자가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SBS 뉴스 화면 캡처]

전자발찌를 찬 성범죄 전과자가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뒤 달아났다. 피해 여성은 재발을 막고자 한다며 사건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24일 SBS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3일 경기도의 한 미용실에서 일어났다. 영상을 보면 당시 한 40대 남성이 여성 혼자 있는 미용실에 들어와 염색을 해달라고 했다.  
 
여성은 남성의 머리에 염색약을 바른 뒤 칸막이 뒤쪽 싱크대로 향했다.  
 
남성은 잠시 서성이더니 여성을 뒤따라 들어갔다. 이후 칸막이 뒤쪽이 심하게 흔들렸고, 여성이 자신을 때리는 남성을 피해 도망쳐 나왔다. 
 
여성은 안간힘을 다해 벗어나려했지만 남성은 여성의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바닥에 내던지는 등 폭행을 계속했다. 
 
여성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발 그냥 가 달라. 그만 가 주시면 안되겠느냐며 사정했지만, 폭행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남성은 여성의 손과 발을 테이프로 묶고선 달아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매체는 이 남성이 성폭행 전과자로 전자발찌를 찬 보호관찰 대상자였다면서 서울 집에서 약 20km 떨어진 경기도에서 범행을 저지를 때까지 보호관찰 담당자는 전혀 손을 쓰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피해 여성은 "전자발찌가 과연 누구를 위한 건지 모르겠다"면서 "똑같은 피해자가 더이상 생기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CCTV 영상 공개를 결심했다" 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