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카오 새 수장에 검증된 40대 여민수·조수용

 여민수(左), 조수용 (右)

여민수(左), 조수용 (右)

김범수(52)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다시 ‘경험’의 리더십을 택했다.
 
카카오는 여민수(48) 카카오 광고사업 총괄 부사장과 조수용(44) 카카오 공동체브랜드 센터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5년 8월 35세이던 벤처캐피탈리스트 출신 임지훈(38) 대표를 발탁한 지 2년 4개월 만이다. 이번 인사에 대해 카카오는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본사의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카카오 내 다양한 서비스 간의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정보기술(IT)업계에선 이번 인사를 두고 김범수 의장이 검증된 전문성과 경험이 있는 임원들에게 무게를 실어준 것으로 본다. IT 서비스 기업을 이끌어 본 적이 없는 임 대표를 영입할 때는 “모바일 시대에 맞는 속도감 있는 리더십”을 강조했었다. 당시 카카오는 다음과 합병(2014년) 이후 조직이 느리고 무거워졌다는 평가가 있었다.
 
하지만 2년 이상 지난 이번에 김 의장은 노련한 40대 중·후반 전문가들에게 키를 맡겼다. 광고 전문가(여민수)를 통해 수익 기반을 탄탄히 다지고, 서비스·브랜드 전문가(조수용)의 경험을 살려 10여 개 카카오 서비스의 품질을 끌어 올리고 시너지를 주문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카카오 사정에 밝은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자회사를 통해 씨를 뿌려놓은 카카오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광고 매출 증가와 탁월한 서비스 운영 경험이 필요한데, 공동대표 내정자들은 그 분야에서 역량을 오랫동안 검증받은 실력자들”이라고 말했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내정자는 김 의장의 신임이 두터운 인물들로 꼽힌다. 2000년대 NHN(현 네이버)이 한창 성장하던 시기 NHN에서 김 의장과 함께 일했다.
 
이후 여민수 내정자는 이베이코리아·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 등을 거쳐 2016년 8월 카카오에 합류했다. 지난해엔 카카오 서비스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분석해 사용자의 관심사에 맞는 맞춤형 광고 상품을 선보였다. 카카오 내부에선 여 부사장이 흔들리고 있던 광고 조직을 장악하고, 디지털 마케팅 패러다임에 맞는 상품들로 개편하면서 안정을 찾았다고 평가한다.
 
네이버 마케팅·디자인총괄을 지낸 조수용 내정자는 네이버 초록 검색창과 경기도 성남 사옥(그린팩토리), 대림산업의 광화문 D타워 공간설계 등을 이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유명하다. 2016년 12월 카카오에 영입돼 지난해 카카오뱅크·카카오T·카카오미니 등의 주요 브랜드 런칭을 주도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