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도 설 선물] 씨알 굵은 '영광 부세보리굴비'를 착한 가격에

남양굴비 김은주 씨가 ‘특대’ 부세보리굴비 상품을 보여주고 있다. 오른쪽 작은 사진은 등을 갈라 말린 상품. [사진 남양굴비]

남양굴비 김은주 씨가 ‘특대’ 부세보리굴비 상품을 보여주고 있다. 오른쪽 작은 사진은 등을 갈라 말린 상품. [사진 남양굴비]

부세는 조기와 같은 민어과로 조기의 사촌 격이다. 주둥이 끝이 약간 둥글고 몸이 통통할 뿐 조기와 매우 비슷하다. 선어(鮮魚) 상태일 때나 조금 말렸을 때는 맛이 조기보다 떨어진다. 그러나 오래 말리면 감칠맛을 내는 이노신산이 늘어나고 응축해 맛이 조기보다 낫다.
 
일식 또 한정식 식당에서 1인분 당 2만~3만원에 파는 보리굴비정식은 27~30㎝짜리가 상에 오르는 데 부세를 건조한 것들이다. 조기는 어획량이 급감하고 큰 씨알이 드물다. ‘대물’ 조기 보리굴비는 10마리 한 두름을 100만원 이상 준다 해도 사기 어렵다.
 
“물건을 받아 보고 씨알이 큰 것에 깜짝 놀랐다.” “조기가 아니라 반신반의하며 샀는데 먹어 보니 참 맛있다.” “지인에게 선물했더니 아주 좋아하고 고마워하더라.” “가격에 비해 가치가 크고 만족도가 높은 것 같다.”
 
전남 영광군 법성포에서 31년째 굴비 장사를 하는 남양굴비 김은주(77)씨가 전하는 부세보리굴비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이다. 김씨는 “조기의 경우 크기가 괜찮아 선물할 만한 것은 보리굴비는커녕 일반 굴비조차 값이 매우 비싸 엄두를 낼 수 없다. 비싸지 않으면서 씨알이 굵은 부세 보리굴비가 인기를 끄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부세보리굴비는 대부분이 굴비의 본고장인 영광군 법성포에서 생산된다. 건조 기간이 2~3개월로 일반 굴비보다 훨씬 길다.
 
부세보리굴비는 쌀뜨물에 40분가량 담가 불린 뒤 내장을 제거한 다음 쪄서 먹는다. 찐 것에 참기름을 발라 오븐 등에 구우면 고소하다.
 
남양굴비는 길이 31~34㎝ 부세보리굴비 10마리를 엮은 특대 상품을 15만원에 판매한다. 28~30㎝짜리 10마리 상품은 10만원이다.
 
남양굴비는 내장을 제거한 후 깨끗이 손질한 다음 등을 갈라 펼쳐서 1주일 정도 말린 25~27㎝짜리를 한 마리씩 진공 포장한 상품을 처음 선보였다. 10마리 포장이 8만원.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