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도 설 선물] 향·맛 살린 정통 남도반가, 택배로 만나보세요

‘이시돌’은 남도 한정식 맛집이다.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영동리 243번지에 자리한 이시돌은 미식가 사이에서 이미 입소문이 나 있다.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정치인과 기업인, 육해공군 장성, 문화예술인, 방송인이 자주 찾는 곳이다.
 
이시돌의 별미인 간장게장·보리굴비·소갈비찜을 택배로 받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다. 잔치를 치르거나 식사 모임을 가질 때, 남도반가(南道班家) 상차림 등에 오르는 각종 밑반찬도 함께 주문하면 좋다. 택배 가격은 한 마리당 간장게장은 2만원, 보리굴비는 1만5000원. 소갈비찜은 중(中) 3만원, 대(大) 5만원에 판매한다.
 
남도 한정식 맛집인 이시돌 주인 이경순 씨가 보리굴비·간장게장·떡갈비를 맛볼 수 있는 ‘남도반가’ 상을 선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남도 한정식 맛집인 이시돌 주인 이경순 씨가 보리굴비·간장게장·떡갈비를 맛볼 수 있는 ‘남도반가’ 상을 선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시돌의 간장게장은 최상품 꽃게를 사용하며 짜지 않고 담백하다. 간장게장 전문 음식점보다 더 좋아하는 고객이 많다. 보리굴비는 영광 법성포에서 직송한 굴비를 지리산 야생 찻잎을 깔고 쪄내 잡냄새가 없다. 찐 굴비에 참기름을 바르고 오븐에 꾸들꾸들하게 구운 다음 진공 포장해 보내므로 전자레인지로 데워 먹으면 된다. 갖은 양념으로 깊은 맛을 낸 소갈비찜은 데우기만 하면 바로 상에 올릴 수 있어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주인인 염대수·이경순 부부는 화학조미료를 쓰지 않는 것은 물론 마늘·생강 같은 자극적인 양념도 가급적 피한다. 각종 식재료가 가진 본연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서다.
 
음식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보통 음식점에서 간장게장과 보리굴비는 각각 1인분에 2만~3만원이나 한다. 이시돌은 보리굴비·간장게장에 전라도 광주 송정리식 떡갈비를 더해 세 가지가 한꺼번에 나오는 ‘남도반가’ 상차림이 1인분에 2만5000원이다. 훈제 오리고기와 홍어 회·무침, 호박꼬지·표고버섯·취나물, 김·깻잎 장아찌, 마른 가지 조림, 약식·연잎밥 등까지 상을 가득 채운다. 보리굴비 밥상은 1만6000원. 남도반가 상차림에서 간장게장 등 몇 가지만 빠질 뿐 나오는 밑반찬은 거의 같다.
 
서울 잠실에서 차로 30분, 강남에서 25분, 경기도 분당에서 20분 거리에 있다.
 문의 031-761-0112, 010-3131-6779. 
 
송덕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