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양포커스] 계약 즉시 입주하는 유럽형 대단지

한화건설이 지난 4년 동안 전세·반전세 단지로 운영해왔던 완공된 아파트를 분양전환해 일반에 분양 중이다. 김포시 풍무5지구에 들어선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사진)다. 지상 10~26층 26개 동, 1810가구의 대단지(1·2블록)다. 주택형별로 84㎡ 1274가구, 101㎡ 461가구, 117㎡ 75가구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1150만원이다. 84㎡는 3억8000만원부터, 101㎡는 4억3800만원부터, 117㎡는 5억760만원부터다. 입주는 5월말 임대계약이 끝나는 가구부터 가능하다. 청약통장이 필요 없으며 중도금 부담도 없다.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로 10% 계약금을 낸 뒤 잔금은 입주 때 내면 된다. 김포는 부동산 대책 제외지역이어서 계약 후 즉시 전매거래가 가능하다.
 
단지 안엔 골프연습장·피트니스센터·GX룸·회의실·독서실·보육시설·공용텃밭·에코맘카페도 등 다양한 커뮤니티가 갖춰져 있다. 단지 내 산책로는 단지 옆 축구장 9배 크기의 풍무근린공원으로 연결된다. 단지 인근에 내년 11월 김포 도시철도 풍무역이 개통 예정이어서 서울 접근성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박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