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상희 작가,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17' 로 선정

국립현대미술관이 선정한 '올해의 작가상 2017' 송상희 작가.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이 선정한 '올해의 작가상 2017' 송상희 작가.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과 SBS 문화재단은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자로 송상희(47) 작가를 선정했다. 송 작가는 '올해의 작가상 2017전'에  비극적 영웅 설화 '아기장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다시 살아나거라 아가야' 등 신작 2점을 출품했다. 심사위원단은 "현대사회의 사건을 다층적으로 접근하고 섬세하게 그려냈다"고 평가했다. 
 

'올해의 작가상 2018' 후보 4팀 발표
구민자, 옥인콜렉티브,정은영, 정재호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대안을 보여주는 작가에게 주는 상이다. 2017년에  6회를 맞이했으며 지난해 12월 5일 열리려던 심사는 내부 사정으로 2개월 가까이 연기됐다. 송 작가는 함께 최종 후보에 올랐던 써니 킴(49), 백현진(46), 박경근(40) 작가와 함께 지난해 9월부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작품을 전시해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의 작가상 2018' 후보로 구민자, 옥인 콜렉티브, 정은영, 정재호 등 후보 4명(팀)도 이날 함께 발표했다. 후원작가 4명(팀)의 신작은 오는 8월 서울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http://www.mmca.go.kr/)와 올해의 작가상 공식 홈페이지(http://koreaartistpriz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