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성공단 입주기업 “평창올림픽 이후 방북 신청…시설점검 목적”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개성공단 일대가 흐릿하게 보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개성공단 일대가 흐릿하게 보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이후 정부에 방북 신청을 하기로 했다. 최근 남북간 관계가 진전되면서 반려됐던 방북 신청이 수용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4일 신한용 개성공단 기업 비상대책위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평창올림픽이 종료되는 다음달 25일 이후 패럴림픽 개최 이전에 새 정부 들어 두 번째 방북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 회장은 “다행스럽게도 신년 들어 남북관계가 해빙모드가 조성되는 것 같아 반기도 있지만, 내심 불안을 감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올림픽 이후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개성공단 중단 이후 입주기업의 방북 신청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현 정부에 들어 지난해 10월 방북 신청을 했지만, 사실상 반려됐다.
 
이번 방북 신청은 우선 개성공단 내 방치된 기계설비에 대한 점검 목적이다. 재가동에 앞서 시설 점검을 해야 다음 대책을 강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보증을 포함한 정책대출 만기연장과 긴급대출 필요성도 촉구했다.
 
앞서 정부로부터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 지원을 받았지만, 이미 상당 부분을 금융권에서 회수해간 데다 개성공단 중단사태를 맞으며 경영실적이 악화돼 운영자금을 추가로 대출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유창근 비대위 기획운영위원장은 “이미 개성공단 기업들이 금융권 블랙리스트에 올라가 있어 경영실적들이 안 좋다 보니 대출해줄 수 없다는 상황이라서 생존을 위해 특별대출이라도 받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