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 채무 17억원에 회생 신청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신사동 호랭이’(본명 이호양·35)가 17억원 상당의 채무 때문에 회생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신사동 호랭이’ 이호양씨. [사진 삼성전자]

신사동 호랭이’ 이호양씨. [사진 삼성전자]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9월 서울회생법원에 일반회생 신청을 했다. 일반회생 제도는 담보가 있는 채권의 경우 채권자단의 75% 이상 동의를 받아 채무를 최장 10년간 분할해 갚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회생계획안이 받아들여지면, 채무를 최대 10년에 걸쳐 분할 상환하고 남은 채무는 탕감된다. 오는 12일 예정된 집회에서 채권자들의 동의를 얻으면 이씨는 채무를 나눠 갚을 수 있다.
 
이씨는 사업상 동업자와의 관계로 인해 빚을 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11일 제출한 회생 계획안에서 “정기적인 수입이 있기 때문에 채무 전액을 변제할 계획”이라며 “회생 절차를 통해 이를 갚는 시기만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유명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소속사 바나나컬쳐의 대표 프로듀서를 맡은이씨는 2005년 더자두의 <남과여>를 작곡하면서 데뷔했다. EXID의 <위아래>, 비스트의 <픽션>, 포미닛의 <핫이슈> 등 200여 곡을 작곡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